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서 담배 피우면 과태료 10만원

지난 4일 오후 강릉 경포해수욕장에 흡연을 하는 피서객. 박진호 기자

지난 4일 오후 강릉 경포해수욕장에 흡연을 하는 피서객. 박진호 기자

 
앞으로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에서 흡연이 전면 금지(본지 8월 11일 자 22면 보도)된다. 동해안 6개 시·군의 모든 해수욕장이 내년 3월부터 금연구역으로 지정되기 때문이다. 이를 어기면 과태료 10만원을 물게 된다.  

동해안 6개 시·군 내년 3월부터 해수욕장서 흡연 단속 시작
춘천 공지천, 원주천, 강릉 남대천 등도 금연구역으로 지정

관련기사
 
강원도의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강원도 간접흡연 피해방지 조례 일부 개정안’을 오는 9월 임시회에서 처리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례 개정안은 동해안 시·군 도의원 7명이 공동 발의했다.
지난 4일 오후 강릉 경포해수욕장에 흡연을 하는 피서객. 박진호 기자

지난 4일 오후 강릉 경포해수욕장에 흡연을 하는 피서객. 박진호 기자

 
개정안에는 해수욕장뿐 아니라 하천변 보행·산책로도 금연구역으로 진정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단속은 각 자치단체가 맡는다. 
 
강릉·동해·삼척·속초·고성·양양 등 6개 시·군 93개 해수욕장과 춘천 공지천, 원주천, 강릉 남대천 등 강원도 내 18개 시·군 254개 강가 보행·산책로와 운동시설이 설치된 곳이 금연구역으로 지정된다.
 
강원도의회는 조례안이 통과되면 주민과 관광객들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6개월간의 유예기간을 두기로 했다. 본격적인 흡연 단속은 내년 3월 1일부터 실시될 예정이다.
지난 5일 새벽 강릉 경포해수욕장에 피서객이 버린 쓰레기가 널려 있다. 박진호 기자

지난 5일 새벽 강릉 경포해수욕장에 피서객이 버린 쓰레기가 널려 있다. 박진호 기자

 
또 금연구역으로 지정된 장소를 관리하는 기초자치단체 등은 흡연자의 편의를 고려해 별도의 공간에 흡연시설을 설치해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조례를 대표 발의한 장석삼(양양) 강원도의원은 “그동안 많은 인파가 몰리는 해수욕장 등에서 일부 피서객이 흡연하더라도 단속할 근거가 없어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번 조례가 시행되면 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눈살을 찌푸리는 사례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