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전 앞둔 신태용 감독 "결연한 의지, 무조건 잡는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일간스포츠]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일간스포츠]

 
"결연한 의지를 갖고 있다. 좋은 경기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전을 앞둔 신태용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의 출사표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9차전을 치른다. 승점 13점(4승1무3패)으로 A조 2위에 올라있는 한국은 A조 1위 이란(승점 20)을 잡아야 최종전 우즈베키스탄(다음달 5일 밤 12시)과의 경기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은 각 조 1·2위 팀이 본선에 직행하고, 3위는 플레이오프(PO)를 통해 본선 진출을 노려야 한다. 이 경기는 JTBC가 생중계한다.
 
신태용 감독은 이란전 전날인 30일 경기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 강당에서 열린 경기 미디어데이에서 "이란전을 이겨야 하는 건 모든 국민들이 다 알고 있다. 이번 기회에 확실히 되갚아주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경기 전술이나 전략에 대해선 "경기장에서 보면 알 것"이라면서 말을 아끼고 신중한 모습이었다.
 
다음은 신태용 감독과 일문일답.
 
경기 출사표는.
"월요일에 선수들이 모두 모여 완전체가 돼 훈련하고 있다. 컨디션들도 모두 좋다. 선수들 나름대로 이란이라는 팀에 어떻게든 이겨야 한다는 결연한 의지를 갖고 있다. 좋은 경기를 할 거라고 생각하고, 선수들도 믿고 있다. 좋은 경기할 수 있다고 스스로 믿고 있다."
 
컨디션 난조인 황희찬, 손흥민의 몸상태는.
"애매하다. 두 선수의 선발 명단은 내일 경기장 오게 되면 알 수 있을 것 같다. 이란 감독이 워낙 심리전이나 전술가다. '신태용호'라는 팀을 처음 접할 것이다. 내가 선발 명단이나, 언론에서 먼저 공개하지 않으면 나름대로 우리 팀을 파악하기 쉽지 않을 것이다. 내 성격상 다 말씀드리고 공유하고 가고 싶지만 그렇지 못한 부분에 대해 죄송하다. 이번만큼은 한마음, 한뜻이 돼서 협조해주시면 감사하다. 선발 명단이나 어떤 전술로 설 것인지에 대해선 공유를 못 하는 것에 대해서 죄송하다. 그러나 절체절명의 상황이라 이해해주실 거라 믿는다." 
 
이란을 꼭 이겨야 하는 이유는.
"이란전을 이겨야 하는 건 얘기 안 해도 모든 축구팬들이나 국민들이 알고 있다. 이란전을 무조건 잡아야 러시아월드컵을 가까이 갈 수 있다. 역대 이란한테 힘든 상황이 만들어졌는데, 이번 기회에 확실히 되갚아주고, 깨우쳐주고 싶다. 선제골을 넣음으로써 이란의 침대축구를 안 하게끔, 페어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만들어가도록 하겠다."
 
이란에 대한 공략포인트는.
"상대를 어떻게 분석하고, 부수겠다고 얘기하면 '한국 팀 감독이 이런 것 준비했구나' 하고 알 것이다. 이란이 갖고 있는 장점은 '선수비, 후역습'으로 인한 카운트 어택이다. 감독이 갖고 있는 생각을 선수들이 잘 이행하고 있는 장점도 있다. 선수 한두명이 바뀌어도 패턴이 바뀌지 않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 이란 축구는 신체적인 조건도 좋아 힘있는 축구, 세트피스에서 위협적인 면도 있다. '상대를 어떻게 부수겠다' 하는 건 다음에 얘기하겠다."
 
공격 해소법은.
"축구는 골을 넣어야 이긴다. 축구 경기는 골 넣는 경기다. 물론 수비를 먼저 안정적으로 하고, 골을 넣어야 한다. 수비 훈련을 조직적으로 하면서, 공격은 나름대로 훈련을 많이 했다. 모여서 많이 했다."
 
케이로스 감독은 7년째 팀을 맡았다. 신 감독 팀은 열흘 됐다. 승리할 수 있는 비책을 충분히 갖고 있나.
"'충분히 자신있다, 깰 수 있다'는 건 모른다. 공은 둥글다. 모두 장담할 수 있는 건 없다. 감독이 무조건 '자신있다'면 좋겠지만 나 또한 어떻게 갈 지 모른다. 어떤 상황이 발생할 지 모른다. 이란이란 팀을 분석했다. 열흘 된 한국을 이란은 반대로 분석하지 못했을 것이다. 7년이란 시간동안 눈빛만 봐도 서로 이행하겠지만 조직력에선 훨씬 미흡하다. 그런 장단점은 분명히 있다. 그러나 상대를 어떻게 깰 수 있는지 부분은 내부적으로 공유하고, 얘기하고, 훈련하고 있다. 좋은 결실을 가져오려고 준비하고 있다."
 
이란 감독에 대한 생각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 나름대로 갖고 있는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감독이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이란 가서 당했던 걸 감독이 알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도 전 스태프들이 감독 모르게 많이 도와주고 있다. 내일 경기에 선수들과 어떤 경기를 할 지 그런 생각만 하지, 상대를 어떻게 골탕 먹이고 그런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 그런 불만, 투정은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 때 나사 볼트도 맞아봤다. 레이저를 계속 쏘기도 하고, 로커룸 들어갈 땐 작은 돌이나 볼트로 선수들한테 던지고 우리는 맞기까지 했다. 그러나 케이로스 감독은 왜 그런 얘기를 하는지는, 나름대로 전략가라고 해서 그런 것 같다. 자기 나름대로 할 수 있는 건 하고 있다고 본다. 나 또한 만약에 그런 상황을 이란 가서 맞고 그랬다면 우리가 손해보지 않는 상황에서 뭘 가져올 수 있을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감독이 하는 부분은 스스로 하고 있다고 본다." 
 
예상하기 힘든 카드를 꺼내들 건가.
"질문이 어렵다. 답을 정확히 말씀드리면, 예상하기 어렵다."
 
훈련 시간이 짧았다. 경기력으로 극복해낼 수 있나.
"우리 선수들을 믿는다. 선수들을 믿기 때문에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건 FIFA 월드컵에 나가는 감독 모두가 안고 갈 고민이다." 
 
파주=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