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과원, 연근해 어선 7종류 '조업 모식도' 제작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립수산과학원은 어선 어업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어선이 바다에서 물고기를 잡는 방법을 실감나게 보여주는 조업 모식도를 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바다에서 조업하는 어선은 얼핏 보기에는 배만 둥둥 떠 있다고 여기지만 고기잡이를 하는 어선의 모양과 작업내용을 좀 더 정확하게 알게 된다면 누구나 쉽게 어업의 원리를 이해하고 어선의 종류도 구별할 수 있다.



수과원은 조업 모식도를 통해 우리가 먹는 물고기들을 어떤 배가 어떻게 잡는 지를 그림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기존 조업 모식도를 좀 더 상세하고 실감나도록 전문가 그룹의 지속적인 보완과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다.



수과원은 우리나라의 연근해 어선을 대상으로 현재 7종류(저인망어업·트롤어업·선망어업·채낚기어업·자망어업 등) 어선에 대한 선체구조와 어로장비를 3차원 그래픽으로 제작·완료했고, 올해는 조업 모식도 제작에 나서 내년까지 어선도감을 완성할 계획이다.



정확한 어선의 선체구조와 조업 모식도 제작을 위해 국내외에서 전문서적은 물론, 어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지식과 경험을 덧붙여 최신 정보를 함께 반영할 계획이다.



물속에 있는 그물과 생생한 조업장면을 나타내기 위해 애니메이션 그래픽 전문가들이 참여시키고, 각종 어로장비의 명칭과 조업방법도 상세하게 설명한다.



내년에 어선도감이 발간되면 어민과 일반인들에게는 어업기술 해설서로 보급하고, 학생들에게 교육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배포할 계획이다.



양용수 수산공학과장은 "우리 바다에서 이뤄지는 어선 어업을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장기간의 조사와 학술적인 검토를 거쳐 어업기술 해설서로 활용 가능하도록 어선어업의 현황을 체계적으로 정리할 것이다"고 말했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