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헤엄치는 보석’ 일본 비단잉어에 아시아 부호들에게 인기…1억원 넘기도

‘헤엄치는 보석’ 일본 비단잉어. [사진 NHK 캡처]

‘헤엄치는 보석’ 일본 비단잉어. [사진 NHK 캡처]

‘헤엄치는 보석’이라 불리는 고가의 일본산 비단잉어가 아시아 각지의 부호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NHK가 최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원래 일본식 정원에 조성한 연못에서 키우는 게 일반적이지만 특히 동남아의 부호 중에는 한 마리에 무려 1000만엔(약 1억원)을 호가하는 값비싼 비단잉어를 구매한 뒤 일본의 전문업자에게 맡겨 일본에서 키우게 하는 경우도 있다.
 
아시아 각국의 경제성장률이 높아지면서 10여 년 전부터 부유층을 중심으로 비싸고 아름다운 비단잉어를 갖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인기에 일본 비단잉어 사육업자들은 공전의 활황을 누리고 있다.
 
하지만 태국 등 아시아에서의 이런 높은 인기와는 대조적으로 정작 본고장인 일본에서 비단잉어의 인기는 갈수록 떨어지고 판매액도 줄고 있다고 NHK가 전했다.  핵가족화로 아파트와 맨션 등 집단주거지에 살거나 서양식 주택을 짓는 젊은 층이 늘고 있어서다. 잉어를 키울만한 연못을 갖춘 전통 일본주택도 줄고 있다고 한다.  
 
일본은 비단잉어 사육에 적당한 기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 비해 기온이 높은 태국은 수온이 높아 잉어의 색 모양과 빨간 색상이 엷어져 누렇게 되기 쉽다고 한다. 이 때문에 잉어가 빨간색을 유지할 수 있도록 연못에 냉각장치를 설치해 놓고 있었다. 또 더위에 잉어가 야위지 않도록 먹이를 하루에 5번 정도 준다고 NHK이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