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끊겼던 덕수궁 돌담길 58년 만에 시민 품으로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 년간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됐던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이 보행길로 30일 정식 개방했다.조문규 기자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 년간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됐던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이 보행길로 30일 정식 개방했다.조문규 기자

서울시는 중구 덕수궁 돌담길 중 주한 영국대사관에 가로막혀 끊어진 일부 구간을 돌과 황토 등으로 단장, 30일 개방했다. 이 구간은 대사관 정문부터 후문까지 100m의 돌감길이다. 이 길은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년간 철문으로 닫혀 있어 일반인들이 출입할 수 없었다. 

서울시는 2014년 영국대사관에 돌담길 전체를 개방하자고 제의했고 이후 협의를 통해 지난해 10월 일부 구간 개방에 합의했다. 폭이 좁은 이 길은 과거 고종과 순종이 제례 의식을 행할 때 주로 이용했다. 덕수궁에서 선왕의 어진을 모신 선원전(경기여고 터)으로 들어가거나 러시아공사관, 경희궁으로 갈 때 거치는 길목이기도 했다. 이후 이곳은 서울시가 소유했지만, 영국대사관 측이 1959년 점용허가를 받아 사용해왔다. 서울시는 영국대사관ㆍ문화재청과 협력해 보행로 정비, 담장보수, 가로수 설치 등의 공사를 완료하고 이날 보행길을 정식 개방했다.
30일 개방된 영국대사관 앞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조문규 기자

30일 개방된 영국대사관 앞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조문규 기자

시민들이 30일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년간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됐던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을 걸어보고 있다.조문규 기자

시민들이 30일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년간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됐던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을 걸어보고 있다.조문규 기자

서울시는 아스팔트로 덮여 있는 이 구간 바닥을 돌로 포장하고 길 양쪽에 황토를 깔았다. 바닥 석재는 경복궁 돌담길 등과 비슷한 패턴으로 구성해 전통 분위기를 살렸다.  
30일 개방된 서울 영국대사관 신규후문 앞 덕수궁 돌담길.조문규 기자

30일 개방된 서울 영국대사관 신규후문 앞 덕수궁 돌담길.조문규 기자

시민들이 30일 개방된 덕수궁 돌담길을 걷고 있다. 조문규 기자

시민들이 30일 개방된 덕수궁 돌담길을 걷고 있다. 조문규 기자

야간 이용을 위한 조명도 설치됐다. 대사관 후문은 철거됐고 그 자리엔 보행자 안전을 위해 볼라드(bollardㆍ차량 통행을 막는 말뚝)가 설치됐다.  
30일 서울 영국대사관 신규후문 앞에서 끊겼던 덕수궁 돌담길 개방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 참석했던 스코틀랜드 전통의상을 입은 참가자가 돌담길을 걷고있다. 조문규 기자

30일 서울 영국대사관 신규후문 앞에서 끊겼던 덕수궁 돌담길 개방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 참석했던 스코틀랜드 전통의상을 입은 참가자가 돌담길을 걷고있다. 조문규 기자

58년간 끊어져 있었던 영국대사관 앞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이 30일 개통됐다 .조문규 기자

58년간 끊어져 있었던 영국대사관 앞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이 30일 개통됐다 .조문규 기자

개방된 길 끝에 위치한 영국대사관 문 앞에는 덕수궁 출입이 가능한 문을 새로 만들어 덕수궁 이용자가 돌담길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돌담길은 맞은편에 영국식 붉은 벽돌 건물이 보이는 것도 이채롭다.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년간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됐던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이 30일 보행길로 정식 개방하면서 새로 만든 출입문. 조문규 기자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년간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됐던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이 30일 보행길로 정식 개방하면서 새로 만든 출입문. 조문규 기자

서울시는 이번에 빠진 70m 구간(대사관 정문∼직원 숙소)의 개방 여부는 영국대사관 측과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이 구간은 지난 1883년 4월 영국이 매입한 땅이어서 이번 개방 대상에서 빠졌다. 이 구간 마저 개방되면 경복궁 처럼 덕수궁을 한바퀴(1.1km) 돌 수 있게 된다.
아래 사진들은 돌담길 개방 전과 후를 비교한 사진들이다.
과거 영국대사관 철대문으로 막혔던 덕수궁 돌담길.

과거 영국대사관 철대문으로 막혔던 덕수궁 돌담길.

거의 60여년 만에 보수하는 덕수궁 담장.

거의 60여년 만에 보수하는 덕수궁 담장.

새로 설치된 회극문 자리 신규문.

새로 설치된 회극문 자리 신규문.

기존 철대문(왼쪽)과 철거 후(오른쪽)

기존 철대문(왼쪽)과 철거 후(오른쪽)

영국대사관 경계지점

영국대사관 경계지점

과거 단절되었던 덕수궁 돌담길 전경

과거 단절되었던 덕수궁 돌담길 전경

이날 오전 10시 20분 이곳에선 박원순 서울시장, 찰스 헤이 주한 영국 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방행사가 열렸다.
30일 오전 서울 영국대사관 신규후문 앞에서 열린 덕수궁 돌담길 개방 행사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찰스 헤이 주한 영국 대사 등이 새로 만든 출입문 앞에서 길을 둘러보고 있다.조문규 기자

30일 오전 서울 영국대사관 신규후문 앞에서 열린 덕수궁 돌담길 개방 행사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찰스 헤이 주한 영국 대사 등이 새로 만든 출입문 앞에서 길을 둘러보고 있다.조문규 기자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년간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됐던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이 보행길로 정식 개방한 30일 오전 서울 영국대사관 신규후문 앞에서 개방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찰스 헤이 주한 영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조문규 기자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년간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됐던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이 보행길로 정식 개방한 30일 오전 서울 영국대사관 신규후문 앞에서 개방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찰스 헤이 주한 영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조문규 기자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년간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됐던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 개방행사가 열린 30일 오전박원순 서울시장,찰스 헤이 주한 영국 대사 등이 영국대사관 신규후문을 나와 행사장으로 가고 있다.조문규 기자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58년간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됐던 덕수궁 돌담길 100m 구간 개방행사가 열린 30일 오전박원순 서울시장,찰스 헤이 주한 영국 대사 등이 영국대사관 신규후문을 나와 행사장으로 가고 있다.조문규 기자

박 시장은 이날 축사에서 “덕수궁 돌담길을 연인이 함께 걸으면 헤어진다는 속설이 있었는데 그건 길이 끊어져서 그랬던 것 같다”며  “이제 함께 걸으면 절대 헤어지지 않는 길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