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왕이 외교부장, 北 도발에 "국제 핵 비확산 체계 훼손" 비판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30일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의 도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이고, 국제사회의 핵 비확산 체계를 훼손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왕 부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개최한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정상회의 사전 브리핑에서 “중국은 당연히 이에 찬성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30일 베이징에서 개최한 브릭스(BRICS) 정상회의 사전 브리핑에서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30일 베이징에서 개최한 브릭스(BRICS) 정상회의 사전 브리핑에서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왕 부장은 이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북한에 대해 원유 공급을 중단할 가능성에 대해선 “중국은 현재 다른 안보리 회원국과 함께 문제를 논의 중”이라며 “안보리 회원들의 공동 인식에 근거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앞으로도 안보리 결의를 전면적이고 완전하게 이행하고, 국제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다만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을 저지하는 역할을 발휘하지만, 다른 중요한 부분도 있다.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수단으로 한반도 문제를 견지해야 한다”면서 대화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각국이 서로를 자극하는 행위를 자제하고, 대화와 북핵 6자 회담을 재개하기를 촉구한다”며 “이런 노력 역시 책임이자 의무이고, 반드시 이행하고 관철해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