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자는 아내 살해·시신 유기한 남편이 경찰 조사서 한 말

"무시당했다"…잠자는 아내 살해·시신 유기 50대 영장 
30일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수사관이 아내를 살해한 후 시신을 유기하는데 사용한 차량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수사관이 아내를 살해한 후 시신을 유기하는데 사용한 차량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부싸움 후 아내를 살해하고 야산에 시신을 유기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30일 살인 등 혐의로 A(5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8일 새벽 김해시 자신의 집에서 아내(57)와 경제적인 문제 등으로 심하게 말다툼을 한 후 자고 있던 아내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시신을 이불로 덮어 자신의 차량에 실어 집 근처 야산 중턱으로 이동해 시신을 산 아래로 굴려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하루 뒤 양산시 원동면에 주차한 자신의 차 안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시도하던 중 아들의 가출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에 발견돼 검거됐다.
 
차량 내 혈흔 등을 발견한 경찰은 A씨를 추궁해 야산에 유기된 아내 시신을 찾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10년 전 아내와 재혼한 후 뚜렷한 직업 없이 지내오며 서로 자주 다툰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 당일 아내와 술을 마시며 심하게 무시당하자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살해 경위와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