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홍준표 앙금 풀고 문재인 정부 향해 합동공격 앞으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9일 취임 인사차 자유한국당 당사를 방문해 홍준표 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더 가까이 앉으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보좌진들이 안 대표 의자를 홍대표 쪽으로 옮겼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9일 취임 인사차 자유한국당 당사를 방문해 홍준표 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더 가까이 앉으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보좌진들이 안 대표 의자를 홍대표 쪽으로 옮겼다. 박종근 기자

지난 대선에서 적이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9일 만나 문재인 정부의 외교ㆍ안보 정책을 우려한 뒤 헤어지면서 서로를 꼭 껴안았다. 전날(28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날 때와는 사뭇 달랐다. 당시 민주당 대표실을 둘러본 안 대표가 “오랜만에 왔다. 저에게는 익숙한 곳”이라고 하자 추 대표는 “민주당도 그동안 촛불 정국에서 면모를 일신했다”고 답해 서로 자기 얘기만 했다. 안 대표는 당 대표로 취임(27일)하며 11번이나 ‘싸우겠다’는 말을 했다.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는 “벌써 독선에 빠졌다”며 전면전을 선언한 상태다.  
지난 4월 25일 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 공동주최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마주보고 토론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사진 JTBC 캡처]

지난 4월 25일 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 공동주최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마주보고 토론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사진 JTBC 캡처]

정치권엔 영원한 동지도 적도 없다. 안 대표와 홍 대표가 그렇다. 지난 대선 때 두 사람은 격한 비난을 주고받았다. 안 대표는 "대한민국 보수는 품격을 중요시하는데 (홍준표 후보는) 보수에게도 부끄러운 후보"라며 대선 후보직 사퇴를 공개 요구했다. 홍 대표 역시 "문재인 후보보다 안철수 후보가 더 위험하다"며 "여기 왔다 저기 갔다 하는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대통령이 된다"고 안 대표를 공격했다.
 서로를 깎아내리는 선거 프레임도 똑같이 동원했다. 홍 대표 측은 ‘안찍문’(안철수를 찍으면 문재인 대통령 된다)이라는 구호로 보수 표심을 공략했다. 안 대표 진영도 ‘홍찍문’(홍준표 찍으면 문재인 대통령)이란 프레임으로 역공했다. 
하지만 이젠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70%를 오가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동의 공격 목표가 됐다. 야당 대표로서의 존재감을 보여주고 정치적 생존을 위해서다. 내년 지방선거를 놓고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나오는 야3당 수도권 단일 후보론도 성사 가능성과 관계없이 필요하면 적과의 동침도 고려해야 한다는  카드의 하나다. 
지난해 12월 중앙일보가 후원하는 보수-진보 월례 토론회에 참석했던 두 사람. [중앙 포토]

지난해 12월 중앙일보가 후원하는 보수-진보 월례 토론회에 참석했던 두 사람. [중앙 포토]

 반면 문재인 대통령과 안 대표는 한때의 동지 관계를 끝낸 지 오래다. 지난 2012년 9월 안철수 대표는 '안철수 태풍'을 만들며 대선 출마에 나섰지만 이후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의 단일화 압력이 거세지자 11월 불출마를 선언했다. 다음달 ‘광화문 대첩’으로 불렸던 공동 선거유세에서 목도리를 선물하는 장면까지 보여줬다. 하지만 대선 당일(12월19일) 미국으로 출국하며 논란을 불렀다. 문 후보 지지자들은 “도망쳤다”며 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월 출간한 대담집 『대한민국이 묻는다』에서 “많은 아쉬움들이 있지만 (왜 떠났는지) 알 수는 없다”고 썼다. 이에 안철수 대표는 “도와줬는데 그런 말을 한 건 짐승만도 못한 것”이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내놨다.
2012년 12월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마지막 대선 유세때 당시 문재인 후보에게 목도리를 둘러 줬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중앙포토]

2012년 12월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마지막 대선 유세때 당시 문재인 후보에게 목도리를 둘러 줬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중앙포토]

두 사람은 2014년 지방자치단체장 선거를 앞두고는 한 식구였다. 안철수의 새정치연합과 문재인의 민주당이 새정치민주연합으로 통합하면서다. 안 대표는 당의 초대 대표를 맡았지만 같은해 재ㆍ보궐선거에서 패한뒤 자리에서 물러났고, 문 대통령이 뒤를 이어 대표가 됐다. 이후 두 사람의 관계를 놓고 '화성 재인, 금성 철수’라는 말이 돌았다. 결국 2015년 12월 안철수는 당을 떠나며 “대통령 후보를 양보했고, 지방선거를 앞두고 통합했지만 정권교체는 실패했고 정치 혁신은 이뤄지지 않았다”는 말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당시 탈당 당일 새벽에 안 대표의 집을 찾아가 40여분간 기다렸지만 만나지 못했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