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北에 제재·대화 병행 입장은 변함 없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통일부가 30일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관련해 "정부는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 나간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 제재라는 것이 제재만을 위한 것이 아니고 대화로 인도하기 위한 그런 제재와 압박"이라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우리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보를 굳건하게 지켜나가면서 현재의 엄중한 안보 상황을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아울러 인내심과 끈기를 가지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 남북관계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가 지난달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 제의에 대해 북한의 반응이 없는 것과 관련해 "대화 제의를 할 적에 시한을 정해서 하지는 않았고 대화 제의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남북관계의 개선·발전을 위해 인내심을 가지고 긴 호흡으로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을 전달하고 그렇게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산가족 상봉) 문제의 해결을 위한 적십자회담 제의에 북한의 호응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