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먼데일 "트럼프는 미친 대통령…핵발사 가능성 두려워"

월터 먼데일 전 미국 부통령.

월터 먼데일 전 미국 부통령.

 미국 지미 카터 정부에서 부통령을 지냈던 월터 먼데일 전 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미친 대통령"이라고 비판하며 "그런 대통령이 핵무기 발사 권한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무서운 일"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前 미국 부통령 "트럼프가 핵 발사 권한 가진 것 무서운 일"
"닉슨이 미친 짓 하자 백악관 참모들이 억제…트럼프도 통제돼야"

먼데일은 이날 지역지 미네소타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미국의 핵 미사일은 대통령이 승인하면 즉각 발사하도록 규정돼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핵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두려워하는 게 당연하다. 두려워해야 한다. 왜 두려워하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러한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도발 위협에 대해 최근 '화염과 분노', '군사적 해결책 장전' 등의 강력한 군사경고를 쏟아내면서 자칫 그가 독단적으로 '핵 단추'를 누를 수 있다는 미 조야의 우려를 보여주는 것이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먼데일은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하야한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경우를 예로 들며 "닉슨이 미치기 시작할 때 당시 행정부의 핵심 국가안보 관계자 일부는 닉슨이 미친 짓을 못하게 막는 계획을 만들었다"며 "그런 종류의 대화가 지금 진행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먼데일은 "내 추측으로는, 그가 대통령직 수행 도중 위기가 생길 경우 사태에 어떻게 대처할지를 행정부 내 안보 관계자들이 비공식적으로 공유하고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또 먼데일은 "대통령이 만약 미쳤다면, 행정부 내 안보 관계자들은 사태를 누그러뜨리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짐작한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그는 "트럼프 대통령 주변에 사람들이 있지만 대부분 군인"이라며 "그들은 대체로 안정적이고 강력해 약간의 안정감을 제공하는 것 같다. 그러나 나머지는 엉망진창"이라고 지적했다.
 
먼데일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의 일이 너무 힘들텐데도 왜 참고 있는지 묻는 사람들이 많다'거나 '백악관이 쓰레기장'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외롭고 불안해 보인다. 예단하지는 않겠지만,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그만두고 집에 가는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