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효성 위원장 "외주제작 불공정거래 개선방안 마련할 것"

이효성

이효성

최근 불거진 방송 외주제작 시장의 불공정 문제와 관련,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사진>이 적극적인 개선 의지를 밝혔다. 이 위원장은 30일 오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외주제작 관련 협회 대표 등과 간담회를 열어 방송 외주제작시장의 불공정거래 문제를 해소하고자 관계부처 공동 실태조사 등을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송규학 한국독립PD협회 회장, 안인배 한국방송영상제작사협회 회장, 박창식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회장, 김동철 방통위 방송기반국장 등이 참석했다. 외주제작 관련 협회 대표들은 적절한 표준제작비 기준 마련, 공정한 저작권 분배, 표준계획서 활용 강화, 방송제작 인력의 근로환경 개선 등을 요청했다. 이 위원장은 "관계부처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는데 참고하겠다"고 약속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