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태용 감독, "'이게 한국축구지'란 말이 나올수 있도록 하겠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지난 3일 JTBC상암스튜디오에서 이란전 홍보 포스터 촬영을 했다. 이란전을 앞둔 신 감독은 "'이게 한국축구지'란 말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JTBC]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지난 3일 JTBC상암스튜디오에서 이란전 홍보 포스터 촬영을 했다. 이란전을 앞둔 신 감독은 "'이게 한국축구지'란 말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JTBC]

 
"'이게 한국축구지'란 말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
 
한국축구 명운이 걸린 이란전을 앞둔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밝힌 출사표다.
 
한국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을 치른다. 조 3위 우즈베키스탄에 승점 1점 차로 쫓기고 있는 한국은 조2위까지 주어지는 본선직행권을 위해 승리가 필요하다.
 
신 감독은 지난 3일 JTBC 상암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이란전 홍보 포스터 촬영현장에서 대표팀 새 수장으로서의 각오를 밝혔다. 성적부진으로 물러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을 대신해 지휘봉을 잡은 신 감독은 "나를 믿어주기 때문에 급할 때 불러줬다고 생각한다"며 "인정받을 때 더 열심하자고 생각했다.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위기에 빠진 한국축구를 구하기 위해소방수로 나섰다. [사진 JTBC]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위기에 빠진 한국축구를 구하기 위해소방수로 나섰다. [사진 JTBC]

 
신 감독은 "K리그 선수들과 해외에서 합류한 선수들 모두 최고의 선수들이다"며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신 감독은 "그렇기 때문에 이란 선수들보다 최소한 한두 발자국씩 더 뛰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선수들이 홈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줘야한다. 팬들에게 '이게 한국 축구지'라는 말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축구팬들은 슈틸리케 감독 시절 끝까지 최선을 다하지 않는 선수들의 모습에 실망했다.  
 
한국 축구 명운이 걸린 이란전은 JTBC와 JTBC3 FOX Sports가 31일 오후 8시50분부터 단독 생중계한다. [사진 JTBC]

한국 축구 명운이 걸린 이란전은 JTBC와 JTBC3 FOX Sports가 31일 오후 8시50분부터 단독 생중계한다. [사진 JTBC]

 
신 감독은 팬들에게 경기장을 많이 찾아줄 것을 부탁했다. 지난해 10월 이란과 최종예선 원정경기에서 9만 명의 검은 옷을 입은 이란팬들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신 감독은 "이번 홈경기에는 상대가 우리나라 기에 눌릴 수 있을 만큼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JTBC와 JTBC3 FOX Sports는 31일 오후 8시50분부터 한국-이란전을 단독 생중계한다.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주역' 이천수와 축구전문가 김환 해설위원, 임경진 캐스터가 중계를 맡는다. JTBC3 FOX Sports에서는 한국 경기 외에도 아시아 최종예선 전경기를 단독 중계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