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AE에 덜미 잡힌 사우디...日, 러시아 월드컵 본선 도전 호재?

[사진 AFC 트위터]

[사진 AFC 트위터]

 
 혼전을 치르고 있는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덜미를 잡혔다. 6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일본으로선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승점 1점차 혼전중인 아시아 최종예선 B조
사우디 덜미 잡히면서 일본-호주는 '미소'
日, 31일 호주전 이기면 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

 
사우디아라비아는 30일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9차전에서 UAE에 1-2로 패했다. 이날 경기가 승리가 절실했던 사우디아라비아는 원정 경기에서 덜미를 잡히면서 남은 최종전에 대한 부담이 더 커졌다. 반면 UAE는 플레이오프(PO) 진출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갔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전반 20분 나와프 알 비드의 페널티킥 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기쁨은 오래 가지 못했다. 곧바로 1분 뒤에 UAE의 알리 아메드 마브쿠트가 동점골을 터뜨리면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이어 후반 15분 아메드 칼릴이 아크 정면에서 중거리 슈팅으로 역전골까지 성공시켰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중간순위. [사진 AFC 트위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중간순위. [사진 AFC 트위터]

 
이번 패배로 사우디아라비아는 승점 16점(5승1무3패·16골)에 머물면서 한 경기를 덜 치른 조 3위 호주(승점 16·14골)에 다득점에서 앞선 불안한 조 2위를 지켰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패배로 조 1위 일본(승점 17)은 일단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는 1~3위 팀이 승점 1점 차에서 혼전 양상을 보여왔다. 일본과 호주는 31일 오후 7시35분에 맞대결을 펼친다. 만약 일본이 이 경기를 이기면 사우디아라비아, 호주 등 2위권과 승점 차가 4점 차로 벌어져 최종전 1경기 결과에 관계 없이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다.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은 각 조 1·2위 팀이 본선에 직행하고, 3위 팀은 PO를 통해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려야 한다. UAE는 승점 13점으로 3위 호주와의 차이를 승점 3점 차로 좁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