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만히 있으라? …초대형 허리케인에 주민들은 왜 대피하지 않았나

 
 초대형 허리케인 ‘하비’가 미국 텍사스주 일대를 휩쓴 가운데, 막대한 피해를 입은 지역 중 한 곳인 대도시 휴스턴에서 주민들에게 제때 대피령을 내리지 않아 비판을 받고 있다고 BBC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시 전체 물에 잠긴 물폭탄에도 늑장 대피령에 분통
"성급한 대피로 더 큰 피해 입을 수 있다"는 주장도
배수 시스템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더 큰 피해

 
초강력 허리케인 ‘하비’가 미국 텍사스주를 강타한 가운데 텍사스주 최대 도시 휴스턴이 28일(현지시간) 물에 잠기자 구조보트들이 주민들을 안전한 곳으로 실어나르고 있다.[AFP=연합뉴스]

초강력 허리케인 ‘하비’가 미국 텍사스주를 강타한 가운데 텍사스주 최대 도시 휴스턴이 28일(현지시간) 물에 잠기자 구조보트들이 주민들을 안전한 곳으로 실어나르고 있다.[AFP=연합뉴스]

 
현재 휴스턴과 인근 지역은 계속된 폭우로 도시 전체가 물에 잠겼다. 지금까지 이 지역에 내린 폭우는 124㎝에 달해 미국 관측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물난리가 나기 전 대피령이 없어, 집안에 있던 주민들이 지붕 위로 몸을 피해 구조 헬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발생한 이재민만 수만 명이다.  
 
BBC는 “전례 없는 홍수에도 휴스턴 시 당국이 대피령을 내리지 않아 날카로운 비난에 직면해있다”며 “그러나 관계자들은 2005년 2000여 명의 사망자를 낸 허리케인 ‘카트리나’에서 얻은 교훈을 떠올리라 지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휴스턴 시 당국이 홍수 발생 초기 대피령을 내리지 않은 것은, 성급한 대피로 오히려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난 2005년 초대형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뉴올리언즈 등을 휩쓸었을 당시, 수백만 명의 주민이 한꺼번에 성급히 대피하느라 입은 피해가 엄청났다는 것이다. 
 
역시 2005년 허리케인 ‘리타’가 닥쳤을 때도 대피령으로 긴급히 대피하던 사람들이 버스 화재 등으로 사망하기도 했다. 그러나 리타의 피해가 원래 예상했던 것보다 적어, 정부 당국이 대피령으로 더 큰 혼란만 일으켰다는 비난을 받았었다.  
 
이 때문에 주민들이 큰 위험에 처하지 않았을 경우 우선 집에 머물도록 하는 방안에 무게가 쏠렸다고 BBC는 분석했다.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은 “홍수가 난 도로에서 오히려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올 수 있기 때문에, 미리 대피령을 내리지 않았다”며 비난에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28일(현지시간) 미 텍사스 휴스턴 주민들이 허리케인 하비가 쏟아부은 비로 인해 잠긴 도심을 벗어나고 있다.[AF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 텍사스 휴스턴 주민들이 허리케인 하비가 쏟아부은 비로 인해 잠긴 도심을 벗어나고 있다.[AFP=연합뉴스]

미 텍사스 휴스턴 주민들이 27일(현지시간) 허리케인 '하비'에 의해 물에 잠긴 차량을 안전지대로 옮기는 것을 돕고 있다.[AP=연합뉴스]

미 텍사스 휴스턴 주민들이 27일(현지시간) 허리케인 '하비'에 의해 물에 잠긴 차량을 안전지대로 옮기는 것을 돕고 있다.[AP=연합뉴스]

 
전문가들도 이 의견에 힘을 보태고 있다. 마샬 셰퍼드 조지아대학교 연구원은 “차 안은 범람할 때 가장 위험한 곳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휴스턴은 해발 50피트(약 15m)에 불과한 저지대에 위치해 있는데, 이곳에서 단시간에 650만 명에 달하는 인구가 한꺼번에 차로 빠져나갈 경우 자칫 더 큰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알만도 텍사스주 의원 또한 “(만약 성급한 대피령을 내렸더라면) 성경에 나올 법한 재앙을 겪었을 것이며, 절대 과장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지역의 모든 주요 도로가 물에 찼을 때, 100만 대의 자동차가 길에 나와있다고 가정한다면, 그것은 재앙이었을 것”이라며 “강제 철수를 지시하지 않은 것은 올바른 결정”이었다고 당국의 결정에 지지를 보냈다.  
 
관련기사
 
그러나 주민들에게 상황을 충분히 알리지 않았고, 피난 이후 준비 등도 부족했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피난소 제공은 역부족으로, 5000명 정도 수용 가능한 피난소 등은 이미 사람이 꽉 들어찼으며 이재민은 계속 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지역 공무원들의 불만도 쏟아지고 있다.  
 
민주당 소속 터너 시장과 달리 공화당 소속인 그레그 애버트 텍사스 주지사 또한 “허리케인이 들이닥치기 전날부터 해당 지역 주민에게 대피하라고 경고했다”고 휴스턴 시의 결정을 비난하고 있다.  
 
2005년 카트리나 이후 최강 허리케인 ‘하비’(4등급, 전체 5등급 중 두 번째)가 상륙한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시에서 27일(현지시간) 구조대가 한 노인을 대피시키고 있다. [AP=연합뉴스]

2005년 카트리나 이후 최강 허리케인 ‘하비’(4등급, 전체 5등급 중 두 번째)가 상륙한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시에서 27일(현지시간) 구조대가 한 노인을 대피시키고 있다. [AP=연합뉴스]

 
배수 시스템 등에 관한 휴스턴 시의 느슨한 규제도 질타를 받고 있다. 이 도시에는 사람이 밀집해 있고, 해수면과 거의 비슷한 늪지대에 자리잡고 있어 배수가 쉽지 않은 상황인데도 큰 홍수에 어떤 대비도 안 되어있단 지적이다.
 
현재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은 피난민 1만 명을 추가 수용할 수 있는 보호시설 마련을 위해 연방재난관리청에 재정 지원을 요청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