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쩐지 재채기가…" 초가을 급증하는 알레르기 비염, 원인은 '이것'

알레르기 비염. [중앙포토]

알레르기 비염. [중앙포토]

 
계절적 영향으로 인한 알레르기 질환자가 봄철뿐 아니라 초가을에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환경부는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와 함께 서울, 인천, 수원 등 수도권 지역의 2015년 꽃가루 농도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알레르기 비염 환자 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
 
2015년 기준으로 수도권 지역의 꽃가루 농도(grains/㎥)는 1만5275 grains/㎥, 5월에 1만3794 grains/㎥로 절정을 보이다 6~7월에는 낮아졌다. 계절적 영향이다.
 
하지만 8월(2379 grains/㎥)부터 증가 추세를 나타내다 9월에 다시 9556 grains/㎥로 치솟는다. 이는 연중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그러다가 10월(789 grains/㎥)부터 차츰 감소하기 시작했다.
 
이 같은 꽃가루 농도 곡선은 알레르기 비염 환자 그래프와 유사하다. 같은 기간 알레르기 비염 환자 수는 3월 105만명, 4월 104만명, 5월 90만명으로 나타났다. 이후 7월 53만명 수준까지 떨어졌다가 8월부터환자 수가 늘어나기 시작 9월에는 129만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구진은 봄철보다 9월 알레르기 질환자가 늘어나는 것에 대해 봄철에는 소나무와 은행나무 등 알레르기를 유발하지 않는 꽃가루가 포함돼 있지만, 가을철에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꽃가루 농도가 높아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가을철 꽃가루는 환삼덩굴, 쑥, 돼지풀 등 잡초 꽃가루가 대부분이다. 8월 중순부터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 9월까지 높은 농도를 보인다.
 
가을철 꽃가루 중에서 공기 중에 가장 많이 날리는 꽃가루는 환삼덩굴로 전체의 절반(48.4%)가량 됐다.  
 
환삼 덩굴. [중앙포토]

환삼 덩굴. [중앙포토]

 
이름은 낯설지만, 환삼덩굴은 매우 흔하다. 덩굴성 한해살이풀로 주로 훼손된 들에서 자란다. 길가, 들, 빈공터 등 우리나라 전역에서 자생한다. 환삼덩굴 꽃가루가 날리는 기간은 60~70일 사이다.
 
연구진이 2010년~2014년 경기, 부산, 인천, 광주, 충북 전국 5개 광역시도에서 알레르기 비염 환자 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 1만283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꽃가루 양성 반응 비율 조사 결과에섣 환삼덩굴의 반응 비율이 11.1%로 가장 높았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전문가들은 꽃가루 알레르기 예방을 위해서는 꽃가루와 접촉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꽃가루 위험지수가 높은 날은 되도록 외출은 삼가도록 한다. 외출을 해야할 경우에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모자나 안경을 이용, 신체 노출을 줄이는 것이 좋다.
 
외출 후에는 집에 들어오기 전 옷을 턴다. 귀가 후에는 옷을 바로 벗고 샤워를 한다. 샤워가 여의치 않다면 손발을 깨끗이 씻어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눈이나 코가 간지러울 때는 미지근한 물이나 식염수로 세척하도록 한다. 코나 입, 기관지가 마르지 않도록 물이나 차를 자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꽃가루 관련 정보는 기상청 누리집(www.kma.go.kr) '생활과 산업' 코너에서 '지수별'-'꽃가루농도위험지수'를 누르고, '잡초류'를 보면 된다. 서비스는 9월부터 10월까지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