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직 경찰관이 지하철역서 치마 속 '몰카'찍다 적발

‘화학적 거세’ 대상에 몰카범ㆍ강도강간 미수범도 포함됐다. [중앙포토]

‘화학적 거세’ 대상에 몰카범ㆍ강도강간 미수범도 포함됐다. [중앙포토]

현직 경찰이 지하철역에서 여성의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하다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지난 28일 오후 7시쯤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계단에서 20대 여성의 치마 밑을 휴대전화 동영상으로 촬영한 혐의로 서울경찰청 소속 A 경위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인근에서 몰래카메라를 단속 중이던 경찰관들의 불심검문에 적발돼 붙잡혔다.  
 
경찰은 A씨의 행동이 수상해 불심검문을 요구했으며 A씨의 휴대전화에 여성들을 촬영한 다수의 사진이 있는 것을 확인해 현행범으로 붙잡았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 당시 A씨는 사복 차림이었으며 조사 과정에서 신분이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호기심으로 촬영했다고 범행 사실을 인정했다"며 "A씨를 대기발령 조치한 뒤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몰카 범죄를 엄벌하고 피해 구제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