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약속” 대전 트램 건설 탄력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2017년 대한민국 트램 심포지엄’에서 권선택 대전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권 시장은 “대전은 3년 전 전국 처음으로 트램 도입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2017년 대한민국 트램 심포지엄’에서 권선택 대전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권 시장은 “대전은 3년 전 전국 처음으로 트램 도입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트램(Tram·노면전차)은 아직 국내에 도입되지 않은 새로운 교통수단이다. 하지만 공해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교통수단인 데다 건설비용이 적게 들어 전국 여러 지자체가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서울시와 부산·인천·대전시, 경기도 수원·성남·부천·화성·시흥시 등이 트램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29일 열린 ‘2017년 트램 심포지엄’
도시철도 2호선 2021년 착공 예정
서울·부산 등 주요도시도 건설 추진
도로교통법 입법 때 설치근거 완비

대전시는 도시철도 2호선(37.4㎞·순환선)을 건설하면서 지하철 대신 트램을 택했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은 2021년 착공해 2025년 완공된다. 사업비는 6649억원이다.
 
트램은 지하철 등 기존 교통수단보다 비용이 적게 든다. 순수 건설비용은 1㎞당 200억원 정도로 땅을 파고 대형 구조물을 세우는 지하철(1300억원)의 6분의 1, 경전철(500억~600억원)의 3분의 1 수준이다. 교통 약자인 어르신·장애인·임산부 등이 계단을 오르내리지 않고 이용할 수 있다.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2017년 대한민국 트램 심포지엄’에서는 트램건설에 대한 정책 방향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이 심포지엄은 대전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서울 양천갑·민주당) 의원, 대한교통학회, 중앙일보가 공동 주최했다. 심포지엄에는 권선택 대전시장, 맹성규 국토교통부 2차관, 최기주(아주대 교수) 대한교통학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친환경 교통수단인 트램에 대한 공감대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조기 착공 지원을 약속한 만큼 트램 사업은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조 발제자인 황희 의원은 “도시 재생 사업 지역에는 건설비 등 비용이 적게 드는 교통수단인 트램이 적합하다”며 “재건축 예정 지역인 목동아파트 단지 등에 트램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도명식 한밭대 도시공학과 교수는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항공기와 철도의 연계 교통수단으로 트램이 각광받고 있다”고 말했다.
 
트램 도입을 위한 법적 정비는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트램 운행에 필요한 3가지 법 가운데 도시철도법·철도안전법은 이미 개정됐고, 도로교통법은 입법절차를 진행중이다. 도시철도법에는 지난해 11월 노면전차 전용도로와 전용차로의 설치 규정이 신설됐다. 철도안전법에는 철로 주변 10m이내(종전 30m)에서도 가게 운영 등을 할 수 있게 했다. 도로교통법은 노면전차 및 노면전차 전용도로 규정을 신설하는 방향으로 개정이 추진되고 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