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미사일 발사 4분 만에 ‘J얼럿’ … 12개 지역엔 대피령

일본 열도는 29일 새벽부터 발칵 뒤집혔다. 아베 신조 총리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는 등 총리 관저의 숨 가빴던 움직임과는 별도로 일본 정부는 미사일 발사 직후 관련 내용을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J Alert) 등을 통해 알렸고 일부 지역엔 피란을 당부했다. J얼럿이 첫 가동된 건 미사일 발사(일본은 오전 5시58분으로 발표) 4분여 만인 오전 6시2분쯤이었다. ‘도호쿠(東北) 지방으로 발사’(6시2분), ‘방금 상공 통과’(6시14분) 등의 내용이었다.
 

홋카이도 중심 일부 학교는 휴교
신칸센·수도권철도 일시 중지
요격 안한 건지 못한 건지 논란도

NHK를 비롯한 각 방송국은 J얼럿 가동과 함께 곧바로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국민 보호에 관한 정보’라는 제목으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전했다. “미사일 발사, 미사일 발사, 북한으로부터 미사일이 발사된 것 같습니다. 튼튼한 건물과 지하로 피란해 달라”고 반복해 전했다. 대상 지역은 홋카이도(北海道)·아오모리(靑森)·이와테(岩手) 등 12개 지역이었다. 홋카이도 지역을 중심으로 일부 학교는 휴교를 하거나 수업시간을 늦췄다. J얼럿에 따라 JR히가시니혼(東日本)은 이날 오전 6시쯤부터 30분 동안 고속철 신칸센의 운행을 일시 중지했고, 수도권 철도 운행도 일시 중지됐다. 인터넷엔 “북한 미사일을 봤다”며 가짜 동영상을 올리는 이도 있었다.
 
북한의 발사체가 일본 상공을 통과한 건 1998년 8월 ‘대포동 1호’ 이후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일본 정부는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했던 과거와 달리 이번엔 대놓고 미사일이라고 했고 사전 예고가 없었다는 점에서 차원이 다른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그동안 미사일 요격을 공언해온 일본이 미사일을 요격하지 않은 것도 논란이 됐다. 요격하지 않은 것인지, 요격하지 못한 것인지를 두고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나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방위상은 “(결과적으로) 요격 조치는 실시되지 않았다”고 했지만 자위대에 미사일 파괴(요격) 조치 명령이 내려진 상태였는지에 대해선 확인해주지 않았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김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