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악관 "트럼프-아베, 북한 압력 강화 약속"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일본 상공을 가른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백악관 성명에서 "위협적이고 안정을 깨는 행동들은 그 지역과 세계 모든 나라 사이에서 북한 정권의 고립을 확대할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다"라며 대북 압박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니시무라 야스토시 관방부장관이 밝혔다.
 
 백악관도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의 전화 통화에 대해 "두 지도자가 북한이 미국과 일본,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중대하고 직접적인 위협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강화하고 국제사회도 같은 행동을 하도록 최대한 설득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은 이날 전체 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