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조작 파문' 이유미·이준서 등 4명 징계논의 돌입

국민의당이 29일 조작 파문으로 검찰에 기소된 이유미 당원, 이준서 전 최고위원, 김성호 전 의원, 김인원 변호사 등 4명에 대한 징계 논의를 시작했다.
 
이유미 국민의당 당원과 이준서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유미 국민의당 당원과 이준서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국민의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오전 이들 4명에 대한 징계 안건을 상정하고, 절차에 따라 대상자들에게 소명 기회를 주기로 했다. 윤리심판원 관계자는 뉴시스 인터뷰에서 "당규에 '최소한 1회 이상의 소명기회를 줘야 된다'고 돼 있다"며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시간을 갖고 11일에 본격적인 논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들에 대한 징계 여부나 수위를 놓고 당 내부에선 이견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리심판원 관계자는 "제보조작 사건에 대한 심각성과 위중함을 심판원 전부가 인식하고 있지만 어떤 판단을 해야 할지는 논란이 될 것"이라며 "기소가 된 사실만으로도 당의 명예를 훼손시킨 것 아니냐는 입장이 있는 반면 신중한 위원도 있다"고 밝혔다. 제보 조작에 주도적으로 나선 이유미 씨를 제외한 인물들에 대해선 내부적으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는 것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