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C ‘송선미, 돌아온 복단지 촬영 정상 합류한다’”

24일 MBC '리얼스토리 눈'은 송선미 남편 살인사건을 다루며, 몰래카메라로 남편의 빈소를 촬영했다. [사진 MBC]

24일 MBC '리얼스토리 눈'은 송선미 남편 살인사건을 다루며, 몰래카메라로 남편의 빈소를 촬영했다. [사진 MBC]

배우 송선미가 ‘돌아온 복단지’ 촬영에 복귀할 예정이다.  

 
 29일 OSEN은 MBC 측을 인용해 “송선미가 '돌아온 복단지' 촬영을 계속 함께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송선미는 지난 21일 남편상을 당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인 20대 조모씨는 지난 21일 오전 11시 40분 서울시 서초구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송선미의 남편이자 영화 미술감독인 고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송선미는 남편의 장례를 치르며 출연 중이던 ‘돌아온 복단지' 촬영을 잠시 중단했다. 송선미는 지난 2006년 3살 연상인 남편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