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붕어빵에서 전구소다까지…뉴욕 사로잡은 한국의 '인스타'디저트

최근 인스타그램 열풍에 맞춰 예쁜 음식 사진들을 올리는 것이 트렌드다. 사진 FamilyArc

최근 인스타그램 열풍에 맞춰 예쁜 음식 사진들을 올리는 것이 트렌드다. 사진 FamilyArc

 
카페에서 주문한 디저트가 나오자 입이 아니라 손이 분주해진다. 여러 각도로 스마트폰을 들이대며 정신없이 사진을 찍은 뒤 인스타그램(이하 인스타)에 올린 다음에야 비로소 깨닫는다. 이제 먹을 시간. 아이스크림은 이미 다 녹아 버렸지만 상관없다. '찍기 위해 먹는다'는 말이 있을 만큼 소셜미디어가 지배하는 디저트 세계에선 맛보다 비주얼이 중요하니까.  
한국에서 흔한 이 장면이 요즘은 미국 뉴욕의 디저트 가게에서도 자주 보인다. 한국식 디저트 문화가 뉴욕에 상륙하면서 벌어진 모습이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트렌드에 따라 비주얼을 중요시하는 한국 디저트가 뉴욕 디저트 업계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푸드컨설턴트 대니얼 그레이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을 비롯한 동양 음식은 질감을 중요시한다"며 "한국에선 처음에 질감을 살리려 떡이나 과자·과일 등을 얹었지만 막상 해 보니 디자인적으로 탁월해 최근 뉴욕 디저트 가게에서도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저트는 서양 문화인데 디저트 변방인 한국에서 뉴욕으로 어떻게 역수출할 수 있었을까. 이향은 성신여대 서비스디자인공학과 교수는 "인스타는 다른 SNS와 달리 이미지로 소통하는 데다 간단한 해시태그(#)를 간략하게 영어로 다는 경우도 많은 등 언어장벽이 없는 덕분에 한국 인스타를 타고 한국 디저트가 뉴욕에 속속 상륙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핫 핑크색 아이스크림 콘위에 바닐라 아이스크림, 라즈베리 시럽, 휘핑크림, 그리고 체리. 아이스크림의 생생한 색감이 돋보인다. 사진 Ice & Vice.

핫 핑크색 아이스크림 콘위에 바닐라 아이스크림, 라즈베리 시럽, 휘핑크림, 그리고 체리. 아이스크림의 생생한 색감이 돋보인다. 사진 Ice & Vice.

실제로 최근 뉴욕에선 전구소다 등 한국에서 예쁜 비주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큰 인기를 누렸던 디저트를 파는 매장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프랜차이즈 가맹점도 있지만 상당수가 한국계를 비롯한 아시아 이민자 출신의 젊은 사업가들이 운영하는 작은 가게다. 
뉴욕의 아이스 앤 바이스(Ice & Vice)dms 다양한 색깔의 아이스크림콘과 아이스크림으로 승부수를 둔다. 새로 나온 아이스크림 선데이(Ice cream Sundae)는 핫 핑크색 아이스크림 콘위에 바닐라 아이스크림, 라즈베리 시럽, 휘핑크림, 그리고 체리를 얹는다. 한번 보면 눈을 땔수없는 알록달록한 색감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강탈한다. 

뉴욕에선 맛보다 모양에 신경쓰는 아이스크림이 새롭지만 사실 한국 등에선 이미 보편적 인기를 얻고 있다. 한국 아이스크림집 '비스토핑'이 대표적이다. 이 집은 '토핑에 목숨 건 아이스크림'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최근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핑크 플라밍고나 인어 등을 장식한 개성 넘치는 아이스크림 덕분에 인스타그램을 타고 순식간에 유명세를 치렀다.
갓 구워낸 붕어빵 안 녹차와 검은 참깨 아이스크림을 넣고 알록달록 모찌떡 꼬치와 웨이퍼로 마무리. 이국적인 외모로 매일 400개가 팔린다. 사진 Taiyaki NYC.

갓 구워낸 붕어빵 안 녹차와 검은 참깨 아이스크림을 넣고 알록달록 모찌떡 꼬치와 웨이퍼로 마무리. 이국적인 외모로 매일 400개가 팔린다. 사진 Taiyaki NYC.

정확히 말하면 한국 디저트는 아니지만 한국에서 영감을 받은 것도 있다. 2016년 개업한 타이야키 엔와이시(Taiyaki NYC)의 아이스크림 붕어빵이다. 갓 구워 낸 붕어빵 안에 녹차와 검은 참깨 아이스크림 등을 넣고 웨이퍼(긴 원형 모양의 과자)와 함께 과일 꼬치를 꽂아 준다. 타이야키 엔와이시 공동 창립자 중 한 명인 지미 첸은 "붕어빵은 원래 일본 디저트이지만 한국 등을 여행하면서 영감을 받았다"며 "다양한 요소로 장식한 붕어빵의 귀엽고 아기자기한 형태가 인스타에서 통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의 예상대로 매일 400여 개가 팔리며 인기 디저트로 자리 잡았다.  

 
은색 쟁반 위 망고와 치즈 케잌 빙수가 담겨있다. 옆에는 귀여운 곰 모양의 라떼아트가 그려진 커피. 사진 Sweet Moment.

은색 쟁반 위 망고와 치즈 케잌 빙수가 담겨있다. 옆에는 귀여운 곰 모양의 라떼아트가 그려진 커피. 사진 Sweet Moment.

 
한국의 여름 대표 디저트인 빙수도 뉴욕이세 인기몰이 중이다. 빙수 파는 카페 '스위트 모멘트'도 요즘 SNS에서 핫한 뉴욕 디저트 가게 중 하나다. 2009년까지 한국에서 살았던 이곳 대표이자 바리스타인 이우재씨는 "아시아 재료와 아시아 창의성을 더한 게 인기 비결"이라고 말했다. 갈은 얼음 위에 각종 과일과 아이스크림 토핑을 얹어 치장한다. 함께 인기를 얻는 귀여운 캐릭터의 라테아트는 "예뻐서 마시기 아깝다"는 평이 나올 정도. 
 
투명한 사각형 용기안 딸기 그리고 시리얼등 각종 토핑이 올라간 빙수. 사진 Bingbox.

투명한 사각형 용기안 딸기 그리고 시리얼등 각종 토핑이 올라간 빙수. 사진 Bingbox.

손바닥 크기 박스 안에 빙수를 담은 빙박스(Bingbox) 역시 요즘 인스타그래머블한 디저트를 언급할 때 빠지지 않는 메뉴다. 빙박스의 '빙'은 한국의 빙수의 앞 글자와 중국어 '얼음 빙'자를 따왔다. 이름에 걸맞게 사각형 플라스틱 용기에 빙수를 넣어 판다. 투명한 용기안 타로, 밀크티, 메론 등 원하는 맛 빙수위에 알록달록 과일과 씨리얼을 얹었다. 예쁘게 사진이 나오는데다 맛도 좋다. 
오른쪽부터 딸기와 오렌지맛 그리고 타로 버블티를 전구모양의 용기에 넣었다. 다 마신후 전구를 인테리어 소품으로 재활용하는 사람도 많다. 사진 Blossom.

오른쪽부터 딸기와 오렌지맛 그리고 타로 버블티를 전구모양의 용기에 넣었다. 다 마신후 전구를 인테리어 소품으로 재활용하는 사람도 많다. 사진 Blossom.

전구 모양 투명용기에 정말 불빛도 나오는 특이한 비주얼로 2016년부터 국내에서 큰 인기를 모은 전구소다도 뉴욕에서 인기다. 뉴욕의 '블라섬'에서는 전구 안에 소다 말고도 형형색색의 피나콜라다·레모네이드·모히토 등을 넣어 판다.
 
송현호 인턴 기자 song.hyu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