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6년 집권 눈 앞에 둔 '무티(엄마) 메르켈'의 성공 비결

 다음 달 24일 치러지는 총선에서 독일 최초의 여성 총리인 앙겔라 메르켈의 4선 연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유연한 포용적 리더십을 선보여 ‘무티(엄마) 메르켈'이라는 별칭을 가진 그는 영국 마거릿 대처 전 총리의 재임 기간(11년)을 이미 뛰어넘었다. 연임 성공 시 정치적 스승이자 16년간 총리를 맡아 최장수 기록을 세웠던 헬무트 콜과 같은 위치에 오르게 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AP]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AP]

 최근 실시된 시베이와 INSA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메르켈이 이끄는 기독민주당(CDU)과 기독사회당(CSU) 연합이 38%를 얻어 가장 강력한 경쟁 정당으로 24%의 지지를 얻은 중도좌파 사회민주당(SPD)을 앞설 것으로 전망됐다. 응답자의 45%는 총선 결과가 현재 여론조사처럼 나올 것으로 봤다.
 연임 시 메르켈은 2021년까지 국정을 맡게 되는데, 미국 대통령의 최대 재임 기간(8년)의 두배에 달하는 장기간이다. 
다양한 세력 간의 연정과 협치를 통해 운영되는 독일 정치에서 메르켈이 통합적 리더십을 보여온 것이 원동력으로 꼽히고 있다.
 메르켈은 중도우파 노선을 유지하면서도 사회민주당과 녹색당 등의 진보적 정책을 적절한 시기에 수용하는 리더십을 보여왔다.
 메르켈 총리는 자신이 반대해온 동성 결혼 허용 법안에 대해 의회가 투표할 수 있는 길을 터 지난 6월 30일 해당 법안이 통과됐다. 하지만 자신은 반대표를 던졌다. 해당 이슈는 현 연정 파트너인 중도좌파 사민당과 녹색당이 9월 총선 이후 연정의 조건으로 내건 상황이었다. 메르켈은 동성 결혼에 반대하는 소신을 지키면서도 해당 법안이 의회에서 통과되도록 함으로써 향후 연정 구성의 걸림돌을 없애는 묘수를 뒀다.
 원자력 발전 문제에 대해서도 메르켈은 입장을 바꿨다. 2009년만 해도 그는 “전 세계에서 원전이 수없이 건설되고 있는데 우리만 빠져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가 발생하자 유턴을 했다. 물리학을 전공한 그는 원전 종식을 선언하면서 “원자력 에너지의 위험은 안전하게 관리될 수 없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 도이치 벨르는 “기민당은 ‘아버지가 베이컨을 집에 가져오면 어머니가 식탁에 내놓는다'는 전통적인 가정관을 갖고 있었다"며 “하지만 메르켈 총리는 '여성이 일하는 사회'로의 변화를 고려해 3세 이하에게도 보육 체계를 제공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당초 좌파 진영이 이같은 이슈를 주도했지만 이를 실행한 것은 메르켈이 이끄는 보수 정당이었다는 것이다.
 메르켈은 이같은 국정 운영으로 무티(엄마)라는 포용적 이미지를 정착시킨 동시에 독일을 넘어 유럽을 대표하는 정치인으로서의 강력한 입지도 다졌다.
 재정 위기속 유럽에서 강력한 구조조정을 제시하며 유럽연합(EU) 안정에 기여했고, 기후변화 협약 등에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척점에 섰다. 북한 미사일ㆍ핵 위기에서도 꾸준히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책을 강조하면서 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메르켈 총리의 아킬레스건은 이민자 문제다. 최근 유럽에서 테러가 잇따르면서 2015년 대규모 난민 수용을 결정한 메르켈의 정책은 도마 위에 올라왔다.
 총리직 경쟁자인 마르틴 슐츠 사민당 당수는 메르켈이 난민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없다며 선거 쟁점화하고 있다. 하지만 메르켈은 지난 27일 "특별한 상황이었고 정치적이고 인도적 관점에서 주관대로 결정했다"며 “당시 결정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근 유럽으로 유입되는 난민이 줄고 있는 점에 기반한 돌파 전략이다.
유럽행을 원하는 난민을 아프리카에서 사전 심사토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하는 유럽 정상들, 왼쪽부터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정상. [EPA=연합뉴스]

유럽행을 원하는 난민을 아프리카에서 사전 심사토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하는 유럽 정상들, 왼쪽부터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정상. [EPA=연합뉴스]

 메르켈은 28일 프랑스 엘리제궁에서 프랑스ㆍ스페인ㆍ이탈리아 정상과 회담을 갖고 불법 이민자들이 유럽에 들어오기 전 아프리카 중부의 니제르와 차드에서 사전 심사 절차를 밟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정치적 박해나 기아를 피해 유럽행을 원하는 이들은 유엔 난민 기구와 니제르 또는 차드 정부에 사전 등록하면 심사를 거쳐 합법적으로 유럽에 입국할 권리를 주겠다는 내용이다. 적격자를 걸러내는 업무를 외주화해 국내 반발을 누르고 테러리스트의 입국도 적발하는 게 목표다.
 메르켈의 4선 연임이 좌절되는 이변의 가능성은 있을까. 
 텔레그래프는 “독일 경제가 튼튼하지만 최근 3년간 생겨난 200만개 일자리 중 160만개는 동유럽 이민자들이 차지했다"며 “선거에서 당연한 것은 없기 때문에 만약 독일 총선에서 이변이 생긴다면 올해 세계 정세에서 가장 큰 사건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메르켈이 승리할 경우 남은 숙제는 연정을 어떻게 꾸리느냐다. 현재 여론조사 상 단독 과반은 어렵기 때문에 녹색당, 자유민주당과의 연합 가능성이 거론된다. 당색이  흑ㆍ녹ㆍ황이어서 같은 색의 국기를 가진 ‘자메이카 연정'으로 불린다. 기민당과 사민당의 대연정이 다시 나타날 수도 있는데, 난민 관련 정책이 메르켈 총리의 연정 추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연정을 안정적으로 구성할 힘도 여전히 메르켈이 쥐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