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재 SNS에서 인기라는 이상형 콕 집어주는 '심리 테스트'

내가 어떤 유형의 배우자를 이상형으로 생각하는지 알려준다는 심리 테스트가 온라인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 freeqration]

[사진 freeqration]

이 심리테스트는 타다히코 나가오와 이사무 사이토가 지은 『Kokology: The Game of Self-Discovery』책에 나오는 심리검사 중 하나다.
 
이하 심리 테스트

 
토요일 오후 한가롭게 마루에 앉아 여유를 즐기던 당신은 갑자기 울린 현관 벨 소리에 놀라 일어났다. 현관문을 여니 놀랍게도 동물 두 마리가 당신의 미래가 담긴 편지봉투를 하나씩 들고 서 있었다. 편지는 총 두통이었다. 하나는 미래에 있을 좋은 소식이 담긴 편지였고, 하나는 미래에 있을 어두운 소식이 담겨 있는 편지였다.
 
다음 다섯 동물 중 어떤 동물이 와서 당신에게 좋은 소식이 담긴 편지를 전달했을 것 같은가? 그리고 어떤 동물이 와서 나쁜 소식이 담긴 편지를 전달했을까? (각각 하나씩 선택하고, 동물은 중복될 수 없다)
 
1. 호랑이
 
2. 강아지
 
3. 양
 
4. 앵무새
 
5. 거북이
 
 
이하 해설
 
 

 
[사진 freeqration]

[사진 freeqration]

1. 호랑이: 호랑이는 힘과 권위를 상징한다.
 
좋은 소식을 전해주는 동물로 호랑이를 선택한 경우 : 당신은 의지가 강하고 야망이 크고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을 배우자로 만나서 그에게 의지하기를 바란다.
 
나쁜 소식을 전해주는 동물로 호랑이를 선택한 경우 : 당신은 너무 권위적인 사람을 만나서 그에게 잡혀 살까 두려워한다. 당신은 누군가에게 끌려다니는 것을 가장 무서워한다.
 
[사진 freeqration]

[사진 freeqration]

2. 강아지: 강아지는 충성심과 헌신을 상징한다.
 
좋은 소식을 전해주는 동물로 강아지를 선택한 경우 : 당신이 바라는 가장 이상적인 배우자의 모습은 당신을 아무 조건 없이 믿고 따르며 당신에게 절대적으로 헌신하는 사람이다.
 
나쁜 소식을 전해주는 동물로 강아지를 선택한 경우 : 남들의 이목에 전전긍긍하고 사람들에게 잘 보이려고 노력하는 배우자를 만나는 것이 당신이 생각하는 최악의 불행이다.
[사진 freeqration]

[사진 freeqration]

 
3. 양: 양은 포근함, 따듯함, 안정감을 상징한다.
 
좋은 소식을 전해주는 동물로 양을 선택한 경우: 당신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배우자의 첫째 조건은 당신을 따듯한 마음으로 자상하게 보살펴주는 사람이다.
 
나쁜 소식을 전해주는 동물로 양을 선택한 경우: 안정감이나 보살핌의 이면에는 간섭과 속박이 있다. 당신은 지나치게 안정감 넘치는 사람을 만나서 아무런 변화도 없이 매일 같은 일만 반복하면서 늙게 될까봐 두려워한다.
 
[사진 freeqration]

[사진 freeqration]

4. 앵무새: 앵무새는 수다, 활기를 상징한다.
 
좋은 소식을 전해주는 동물로 앵무새를 선택한 경우: 당신은 당신을 어떻게 하면 웃게 만들 수 있는지 아는, 말이 많고 활기차게 즐기는 배우자를 만나기 원한다.
 
나쁜 소식을 전해주는 동물로 앵무새를 선택한 경우: 수다와 활기의 이면에는 시끄러움과 농땡이가 있다. 당신이 두려워하는 미래는 일 안하고 놀기만을 찾으며 당신을 정신사납게 하는 배우자와 사는 것이다.
[사진 freeqration]

[사진 freeqration]

 
5. 거북이: 거북이는 꾸준함, 인내심을 상징한다.
 
좋은 소식을 전해주는 동물로 거북이를 선택한 경우: 당신의 이상형은 진지하고, 신중하고, 당신이 필요로 할 때 언제든 당신 곁에 있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 비록 실제로 도움이 되지 않더라도.
 
좋은 소식을 전해주는 동물로 거북이를 선택한 경우: 당신이 가장 두려워하는 배우자의 모습은 느리고, 웃을줄도 모르고, 심각하기만 한 사람이다.

 
심리 테스트를 진행한 네티즌들은 "어느정도 맞는 것 같다" "나는 정반대의 성향으로 나왔다" "나는 한 쪽만 맞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