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인천 초등생 살해' 공범에게 무기징역 구형

8살 초등생 살해 공범. [연합뉴스]

8살 초등생 살해 공범. [연합뉴스]

8살 초등생 유괴·살해 사건의 10대 공범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검찰은 29일 오후 인천지법 형사15부(허준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범 A(18)양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무기징역과 3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A양은 신체를 갖고 싶다는 이유로 살인을 공모하고 실제 실행은 주범 B양(17·구속기소)에게 맡겨 아동을 살해하고 사체 일부를 건네받아 유기하는 등 주도면밀하게 범행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재수생인 A양은 올해 3월 29일 인천에서 8살 여자 초등학생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주범 B양과 살인 계획을 공모하고 같은 날 오후 5시 44분께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서 만나 초등학교 2학년생 C(8)양의 훼손된 시신 일부가 담긴 종이봉투를 건네받아 유기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A양의 선고공판은 다음 달 22일 오후 2시,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