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이란, 티켓 예매만 5만장 돌파...'6만 관중 보인다'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이란전이 '흥행 대박' 가능성을 높여가고 있다.
서울월드컵경기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서울월드컵경기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는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전 입장권이 현재까지 총 5만4000장 판매됐다"고 29일 밝혔다. 축구협회는 "이는 6만5000여명이 입장했던 지난 2013년 10월 브라질과의 친선경기 이후 가장 빠른 판매 추세다. 브라질전 당시엔 경기 이틀 전까지 5만8000장이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축구협회 마케팅팀에 따르면 "통상적으로 티켓 판매는 첫 2일과 마지막 2일이 전체 판매 분량의 35%를 차지한다"며 "지금까지의 판매 통계를 감안하면 30~31일 이틀 동안 1만장 정도가 추가 판매될 것으로 보여 4년 만에 6만명 이상의 관중이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축구협회는 이란전 흥행을 위해 경기 시간을 기존 오후 8시에서 한시간 늦춘 오후 9시에 치르고, 입장권 가격도 할인하는 등 축구팬들의 시선을 끄는데 주력해왔다. 경기 당일엔 대표팀 서포터 붉은악마가 경기 시작 1시간 전인 오후 8시부터 대대적인 응원을 펼친다. A조 2위 한국(승점 13)이 이날 선두 이란(승점 20)을 이기고, 같은 시간 경기를 치르는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이 최하위 중국(승점 6)에 패하면 한국의 월드컵 본선 진출이 확정된다. 한국과 이란의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9차전은 JTBC에서 생중계한다.
서울월드컵경기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서울월드컵경기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