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출가스 조작' 아우디폭스바겐 차량 8만대 30일부터 리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9개 차종 8만2290대에 대한 리콜이 30일부터 시행된다.  
 
환경부는 아우디의 A4, 폭스바겐의 CC, 파사트, 골프 등 9개 차종에 대한 리콜 계획을 승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8월 배출가스 조작 파문으로 환경부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인증취소 처분을 한 가운데 경기도 평택시 아우디폭스바겐 PDI(츨고 전 차량점검)센터에 차량들이 세워져 있다. [중앙포토]

지난해 8월 배출가스 조작 파문으로 환경부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인증취소 처분을 한 가운데 경기도 평택시 아우디폭스바겐 PDI(츨고 전 차량점검)센터에 차량들이 세워져 있다. [중앙포토]

 
이들 차량은 환경부가 2015년 11월 26일 아우디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을 발표하고 인증취소(판매정지), 과징금(141억원) 부과, 리콜 명령을 내린 15개 차종(12만6000여 대)에 포함된 차종이다. 이 가운데 티구안 2개 차종(2만7010대)은 지난 1월 리콜 계획이 승인됐다.
 
환경부는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 자동차안전연구원 등이 올해 2월부터 전자제어장치 출력신호 분석, 배출가스 시험, 성능시험 등을 통해 리콜 방안을 검증한 결과 기술 타당성이 확인돼 리콜 계획을 승인했다.  
 
조사 당국은 문제가 됐던 불법조작 소프트웨어 제거를 확인됐다. 이를 통해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질소산화물 저감 장치) 가동률을 증가시켜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실내에서 최대 72% 감소했고, 도로주행에서 한국·유럽의 권고기준을 만족했다. 성능과 연비는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이번에 리콜을 승인한 9개 차종도 현재 리콜이 진행 중인 티구안 차종과 동일하게 리콜이행 기간인 18개월 동안 리콜이행률을 85%로 높이도록 회사 측에 요구하고, 분기별로 리콜이행 실적을 제출하도록 했다.
 
티구안 차종의 리콜이행률은 이달 21일 기준 46.2%로, 리콜이 부진하면 추가 보완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아우디폭스바겐은 티구안 차종과 마찬가지로 리콜 대상자들에게 픽업·배달서비스, 교통비 제공, 콜센터 운영 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리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회사 고객 상담서비스센터(☎080-767-0089)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환경부는 검증을 진행 중인 Q3 2.0 TDI, Golf 1.6 TDI BMT 등 나머지 4개 차종(1만6000대)에 대해서는 추후 검증 결과에 따라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