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8년간 끌어온 대구 낙동강 취수원 이전 문제, 물꼬 트이나

권영진 시장이 지난 24일 대구시청 별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특위 위원들에게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대구시]

권영진 시장이 지난 24일 대구시청 별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특위 위원들에게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대구시]

지난 24일 대구 시청 별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대구 취수원 이전' 토론회. 특위 위원, 국무총리실·국토교통부·환경부 관계자, 대구시·구미시 관계자 등 실무자 18명 모여 머리를 맞댔다. 대구와 구미가 8년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던 대구의 낙동강 취수원 이전 문제에 대한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서다. 
 
대구시는 앞서 2009년 발암 의심물질인 1, 4 다이옥산이 구미공단에서 대구 식수원인 낙동강으로 유출된 이후 줄곧 취수원 이전 사업을 추진해왔다. 낙동강은 대구시민들이 마시는 수돗물의 67%인 53만t을 취수하는 곳이다. 당시 가뭄과 맞물려 일주일이 넘게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치를 넘어선 수치의 발암 의심물질이 수돗물에서 검출됐다.
2009년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매곡정수장에서 직원들이 낙동강 원수의 1,4-다이옥산 농도를 측정하기 위해 물을 뜨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2009년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매곡정수장에서 직원들이 낙동강 원수의 1,4-다이옥산 농도를 측정하기 위해 물을 뜨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이에 2012년 3월 대구시는 구미시 취수원이 있는 낙동강 상류의 해평취수장을 새 취수 이전 후보지로 꼽았다. 대구 수돗물은 대구시 달성군 매곡리에서 낙동강 물을 취수해 매곡·문산정수장에서 정수한 뒤 시민들에게 공급한다. 매곡리는 구미공단으로부터 34㎞ 하류에 있다. 구미공단에서 나오는 배출물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위치여서 취수원을 이전해야 한다는 게 대구시의 입장이다. 
 
구미시는 반발했다. 대구에서 물을 빼가면 해평취수장의 수량이 줄어 농업·공업용수가 부족해지고 수질도 나빠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후 2015년 두 지자체는 민관협의회를 구성해 9차례 설전을 벌이다 지난해 11월 공동건의서를 마련해 국무총리실에 전달했다. 취수원을 이전하면 낙동강 수량·수질 변화에 영향이 있는지 등 우려 사항을 검토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이마저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결정 후 진전사항이 없다. 
대구·구미시 물싸움 일지 [중앙포토]

대구·구미시 물싸움 일지 [중앙포토]

이날 토론회에서는 처음으로 여당과 정부 부처 담당자가 함께 자리했다. 이전을 원하는 대구시와 반대하는 구미시 주장이 팽팽히 맞섰다. 구미시는 낙동강 전체 수질을 향상하면 해결된다는 입장이지만, 대구시는 당장 대구 시민들이 마시는 수돗물 문제이기에 어떻게든 해결책이 나와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이낙연 총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6월 21일 낙동강 강정고령보에서 녹조가 낀 물을 뜨고 있다. [사진 대구시]

이낙연 총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6월 21일 낙동강 강정고령보에서 녹조가 낀 물을 뜨고 있다. [사진 대구시]

이에 정부가 나서서 낙동강 수질관리를 위한 근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중앙정부·전문가·대구·구미시가 힘을 모아 협의체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홍의락 민주당 대구·경북 특위 위원장은 "취수원 이전을 두고 대구와 구미가 오랫동안 고통을 겪었다"며 "먹는 물 문제는 시급한 사안인 만큼 위원회가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b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