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첫 경전철 우이신설선, 내달 2일 개통…우이↔신설 20분대 주파

우이신설선 전동차 내부. [사진 서울시]

우이신설선 전동차 내부. [사진 서울시]

서울 최초의 경전철 우이신설선이 8년간의 공사를 마치고 오는 2일 개통한다.  
 
서울시는 우이신설선이 다음 달 2일 오전 5시 30분 북한산우이역에서 출발하는 첫 차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행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우이신설선은 북한산우이역과 1ㆍ2호선 환승역인 신설동역을 포함해 13개역 11.4㎞를 잇는 노선이다. 우이신설선이 개통되면 우이동에서 신설동까지 가는 시간이 출퇴근시간대 기준으로 50분대에서 20분대로 줄어들 전망이다.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도가 적용되며, 일반 지하철과 같이 성인 교통카드 사용 기준 1250원이다. 
우이신설선 전동차.[사진 서울시]

우이신설선 전동차.[사진 서울시]

우이신설선은 북한산우이∼솔밭공원∼4.19 민주묘지∼가오리∼화계∼삼양사거리∼솔샘∼북한산보국문∼정릉∼성신여대입구∼보문∼신설동을 지난다. 성신여대역에서는 4호선, 보문역에서는 6호선과 각각 갈아탈 수 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11.4km 전체 구간을 지하에 건설했고, 모든 전동차는 무인으로 운행된다. 개통 후 29일 동안은 하루에 95명씩을 역사와 열차에 추가 투입해 안전 관리를 철저히 할 방침이다. 운행 시간은 오전 5시 30분부터 평일은 익일 오전 1시, 휴일은 자정까지다. 
우이신설선 역사 내부.[사진 서울시]

우이신설선 역사 내부.[사진 서울시]

우이신설선은 2009년 9월 첫 삽을 뜬 이래 약 8년간 총투자비 8882억원을 쏟아부은 수익형 민자투자사업(BTO)이다. 우이신설선의 노선 색은 북한산 둘레길과 지하철이 지나는 대학가의 이미지를 담아 연두색으로 정해졌다.  전동차 내부와 좌석은 불에 타지 않는 알루미늄 불연소 내장재가 사용됐다. 전동차 앞뒤에는 대피용 출입문을 뒀고, 객실 사이에 문과 턱이 없어 유모차나 휠체어도 쉽게 오갈 수 있게 했다. 객실 좌석의 한 사람당 폭은 45㎝이며, 탑승 정원은 좌석 48명ㆍ입석 126명을 합쳐 총 174명이다. 13개 역에는 교통 약자 전용 게이트 46개, 음성유도기 178대, 엘리베이터 52대가 각각 설치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