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대통령, 미사일 발사 4시간만에 "도발에도 남북관계 대전환 이뤄야"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늘도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있었지만, 그럴수록 반드시 남북관계의 대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등 신임 인사들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했다. 사진제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등 신임 인사들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했다. 사진제공 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수석부의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에서 “민주평통은 남북관계의 개선과 발전을 논의하고 이를 위한 국민 합의를 모으는 중요한 헌법기구이지만, 지난 10년간 남북관계가 꽉 막힘에 따라 그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5시57분께 북한이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한 뒤 “강력한 대북 응징능력을 과시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지시에 공군 전투기 F-15K 4대가 출격해 MK84 폭탄 8발을 투하하는 훈련을 했다. 하지만 미사일 발사 4시간 뒤열린 임명식에서의 발언은 상당한 온도차가 났다.  
 
문 대통령은 함께 임명장을 수여한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에게도 “북방경제협력위는 우리와 러시아의 경제협력뿐 아니라 남ㆍ북ㆍ러 간 삼각협력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 정부에서 처음 만든 위원회”라며 “동북아 북방경제의 새 지평을 여는 일은 통일의 지름길이기도 하므로 큰 역할을 해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국중앙방송(CC-TV)는 29일 오전 북한이 일본 영공을 통과하는 탄도 미사일 도발 소식을 기존 오전 뉴스 도중 신속히 보도했다. [CC-TV 캡처]

중국중앙방송(CC-TV)는 29일 오전 북한이 일본 영공을 통과하는 탄도 미사일 도발 소식을 기존 오전 뉴스 도중 신속히 보도했다. [CC-TV 캡처]

 김덕룡 부의장은 “지난 시기 개점 휴업 상태나 다름이 없던 민주평통의 역할과 조직을 잘 추슬러 한반도 평화 번영과 남북 관계 개선에 일조하겠다”며 “남북관계가 개선되려면 우선 우리 국민의 합의가 중요한데 진보ㆍ보수를 뛰어넘고, 정권이 바뀌어도 지속가능한 통일 원칙을 만들기 위해 ‘통일 국민 대장전’ 같은 선언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송 위원장은 “대통령님의 ‘베를린 구상’의 돌파구를 마련해내도록 노력하겠다”며 “남ㆍ북ㆍ러 3각협력은 그것대로 비전을 가지고 추진하고, 우선 한국과 러시아간에 할 수 있는 일들은 그것대로 추진하겠다. 손에 잡히는 성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 위원장이 언급한 베를린 구상의 핵심은 한국이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주도한다는 ‘운전자론’이다. 문 대통령은 당시 “여건이 되면 언제든 김정은과 만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 정순관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장, 송재호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에 대해 임명장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문성현 위원장에게 “그동안 (노사정위가) 파행 상태로 이어져 왔는데 우선 대화부터 복원하고 노동존중의 비전을 살려내는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초의 민주노총 출신 위원장인 문 위원장은 “싸움을 많이 해본 사람이 싸움을 말릴 줄도 알고 싸움을 피하는 방법도 아는 것이라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답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