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장실에서 담배 피우지 말아주세요" 엘리베이터에 붙은 글…범인은?

[중앙포토, 온라인 커뮤니티]

[중앙포토, 온라인 커뮤니티]

공동주택 베란다·화장실을 통한 층간 간접흡연 피해가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한 빌라 거주자들이 뜻하지 않게 범인 색출에 나선 사연이 화제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층에서 5층까지 거주 가능한 빌라에 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네티즌이 이웃으로부터 억울한 내용의 메모를 받았다는 글이 게재됐다.  
 
5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403호 아저씨'라는 네티즌 A씨는 "그동안 욕실에 담배 냄새가 올라와 정말 힘들고 짜증 났다. 그러던 중 집 현관문에 메모가 붙어있는데 억울하기도 하고 반갑기도 했다"며 "그래서 밑에 메모를 따로 한장 더 적어 엘리베이터에 붙여놨다"고 밝혔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받은 메모지에는 "403호 아저씨, 화장실에서 담배 피우지 말아주세요. 들어갈 때마다 토할 것 같습니다"라며 "공동주택이니 배려 부탁드립니다"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에 A씨는 "403호 아저씨입니다.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라면서도 "일단 저는 담배를 피우지 않습니다. 일전에 제가 엘리베이터에 담배 연기 때문에 힘들다고 붙여놨었는데 3일 만에 누가 그 종이를 버렸더군요"라며 본인이 담배 냄새의 원인 제공자가 아님을 설명했다.  
 
이어 "여전히 화장실, 욕실에 담배 연기는 계속 나고 있네요. 담배 연기 때문에 정말 토할 것 같습니다"라며 "공동주택인 만큼 제발 배려 부탁드립니다"라는 내용의 쪽지를 엘리베이터에 붙였다.  
 
A씨가 쓴 쪽지 밑에 놀랍게도 또 다른 내용의 쪽지가 붙었다. 303호에서 쓴 것이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쪽지에는 "우리 집에도 담배 냄새가 올라온다"며 "저는 집에서 절대 담배 안 피웁니다"라고 적혀있다.
 
A씨는 "심증으로는 2층이라는 결과가 나왔는데 어찌될지 지켜봐야겠다"며 엘리베이터를 타고 다니는 2층 거주자가 이 메모를 보고 앞으로는 욕실에서 담배를 피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203호가 잘못했네"라면서도 "담배 냄새는 위에서 아래로 내려올 수도 있다. 의외로 503호일 수도 있다"며 범인 추리에 나섰다.  
 
한편 지난 9일 국토교통부는 공동주택의 층간 간접흡연 피해가 늘어나자 관리사무소가 적극적으로 세대 내 금연을 권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는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공포했다. 그동안 공동주택 베란다나 화장실을 통한 간접흡연 피해가 발생해도 사적인 영역에 속한다는 이유로 공동체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개정안에는 관리사무소가 입주민을 대상으로 금연 권고, 피해 사실관계 확인, 조사 등을 실시할 수 있고 간접흡연 피해 방지를 위한 교육과 협조를 요청할 수 있으며 입주민들은 간접흡연 피해 분쟁을 조정하기 위한 자치조직을 구성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아파트 등 공동 주택의 복도, 계단, 승강기, 지하 주차장 등과 같은 공용 공간은 관리사무소가 입주민의 과반수 동의를 얻어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