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살충제 여파로 계란 한 판 4000원대 진입

1만원까지 치솟았었던 계란 한 판 가격이 살충제 파동으로 연일 하락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지난 26일 국내 대형마트 3사는 알찬란 30구(대란 기준) 소비자가를 기존 6480원에서 5980원으로 500원 내려 6000원대가 무너졌다.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인해 대형마트 3사가 계란가격을 인하했다. [사진 연합뉴스]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인해 대형마트 3사가 계란가격을 인하했다. [사진 연합뉴스]

 
이틀 뒤 지난 28일 청주시 상당구의 한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는 30구 계란 한 판 가격을 4950원까지 할인 판매했다. 5000원대 가격도 무너진 것이다.
 
하나로마트 관계자는 "산지 농장에서 출하 가격을 대폭 낮춰 지난 주말부터 약 30% 인하된 가격으로 계란을 판매 중이다. 계란 찾는 사람이 줄면서 산지 가격이 계속 내려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28일 오후 청주시 상당구의 한 마트에서 30개들이 계란 한 판 가격을 4천950원까지 할인해 판매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28일 오후 청주시 상당구의 한 마트에서 30개들이 계란 한 판 가격을 4천950원까지 할인해 판매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소비가 줄자 산지 도매가가 연일 급락하며 대형마트를 비롯한 소매상에서도 계란값을 내리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28일 계란 한 판(30개)의 전국 평균 소매가는 6546원이다. 살충제 계란 파동 이전인 지난 14일 계란값(7595원)과 비교하면 13.8% 하락한 가격이다.
 
계란 가격은 계속 하락하는 추세지만, 소비는 좀처럼 살아나고 있지 않은 듯하다.
 
이형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축산관측팀장은 "살충제 여파로 인한 소비 불안 심리가 일정 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측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통상적으로 추석을 앞두고 식자재 물가가 오르는 만큼 계란 가격이 소폭 반등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