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경구 "설현 '백치미' 표현 죄송…본인에 직접 사과" (공식)

배우 설경구(왼쪽)과 설현.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설경구(왼쪽)과 설현.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설경구가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호흡을 맞춘 김설현(AOA 설현)에게 "백치미가 있다"고 말한 것을 두고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었다"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설경구는 29일 자신의 공식 팬카페 및 갤러리 등에 "어제(28일) 기자간담회 때 설현씨에 대한 저의 표현이 적절하지 못한 잘못된 표현이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말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좋게 순수하고 하얀 도화지 같다는 표현을 하고 싶었는데 저의 짧은 생각으로 표현이 잘못됐다"며 "설현씨에게 사과드렸고, 언론 개별 인터뷰 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말하는 데 있어서 항상 신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설경구는 지난 28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살인자의 기억법'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설현 씨는 순백의 느낌이 있다"며 "일찍 활동을 시작해 나이보다 성숙한 모습을 보일 수 있을 텐데 이 친구는 전혀 그런 게 없다. 백치미가 있다"고 했다. 그는 "여배우가 백치인 건 좋은 것"이라고 설현을 추켜세웠으나, 이 표현을 놓고 일부 비판적인 반응이 있어 즉각 사과한 것으로 보인다.
 
이하 설경구 공식입장 전문

 
어제 기자간담회 때 설현 씨에 대한 저의 표현이 적절하지 못한 잘못된 표현이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좋게 순수하고 하얀 도화지 같다는 표현을 하고 싶었는데 저의 짧은 생각으로 표현이 잘못됐습니다. 설현 씨에게 사과드렸고 언론 개별인터뷰 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말하고 표현하는 데 있어도 항상 신중하도록 하겠습니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고 모든 서툰 점 늘 배우는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