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설경구 "설현 '백치미' 표현 죄송…본인에 직접 사과" (공식)

배우 설경구(왼쪽)과 설현.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설경구(왼쪽)과 설현.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설경구가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호흡을 맞춘 김설현(AOA 설현)에게 "백치미가 있다"고 말한 것을 두고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었다"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설경구는 29일 자신의 공식 팬카페 및 갤러리 등에 "어제(28일) 기자간담회 때 설현씨에 대한 저의 표현이 적절하지 못한 잘못된 표현이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말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좋게 순수하고 하얀 도화지 같다는 표현을 하고 싶었는데 저의 짧은 생각으로 표현이 잘못됐다"며 "설현씨에게 사과드렸고, 언론 개별 인터뷰 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말하는 데 있어서 항상 신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설경구는 지난 28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살인자의 기억법'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설현 씨는 순백의 느낌이 있다"며 "일찍 활동을 시작해 나이보다 성숙한 모습을 보일 수 있을 텐데 이 친구는 전혀 그런 게 없다. 백치미가 있다"고 했다. 그는 "여배우가 백치인 건 좋은 것"이라고 설현을 추켜세웠으나, 이 표현을 놓고 일부 비판적인 반응이 있어 즉각 사과한 것으로 보인다.
 
이하 설경구 공식입장 전문

 
어제 기자간담회 때 설현 씨에 대한 저의 표현이 적절하지 못한 잘못된 표현이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좋게 순수하고 하얀 도화지 같다는 표현을 하고 싶었는데 저의 짧은 생각으로 표현이 잘못됐습니다. 설현 씨에게 사과드렸고 언론 개별인터뷰 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말하고 표현하는 데 있어도 항상 신중하도록 하겠습니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고 모든 서툰 점 늘 배우는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