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안철수 꼭 껴안으며 덕담…“폭주기관차 탄 정부 막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방한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왼쪽)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방한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왼쪽)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신임 대표는 29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찾아 문재인 정부의 외교ㆍ안보 정책에 우려를 표하는 동시에 취임 일성으로 강조한 ‘선명 야당’ 기조를 재확인했다. 안 대표는 이날 여의도 자유한국당의 당사를 찾아 홍 대표를 만났다.
 
안 대표의 예방을 받은 홍 대표도 문재인 정부의 ‘대북 운전석론’을 비판하며 대여 공세에서 국민의당의 공조를 기대했다.  
 
지난 대선에서 나란히 고배를 마신 뒤 두 사람이 처음 만난 이 날 자리에는 덕담도 오갔다. 내내 밝은 얼굴의 홍 대표는 “안 대표님이 이제 부활을 하니까 정치가 조금 활기차졌다”면서 “대선 때도 우리는 별로 싸운 일이 없어서 그래서 아주 자주 모시면서 의견을 조율해 이 정부가 폭주기관차를 타고 가는 것을 국민을 위해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안 대표도 홍 대표가 지난 주말 부산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에서 입은 옷을 거론하면서 “굉장히 화려한 옷 입으셔서 그 옷을 볼 수 있을까 기대했는데 오늘은 정장을 입고 나오셨다”고 말했다. 이날 만남이 끝나고 떠나는 안 대표를 홍 대표가 꼭 껴안았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두 사람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ㆍ안보 정책을 비판하는 데 의기투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 대표는 “안보, 경제 위기가 앞으로 더 심각해질 것 아닌가”며 “오늘 아침에도 북한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탄도미사일로) 도발하고 일본까지 다 뒤집어놨으니 이제 국익과 민생 차원에서 열심히 노력해서 해결해 가는 ’문제 해결의 국회‘를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미국도, 일본도 외면하고 북한도 외면하는데 자기 혼자 운전하겠다고 덤비는 (문재인 정부의) 모습이 레커차(견인차)에 끌려가는 승용차 안에서 자기 혼자 운전하는 것”이라며 “안보정책도 좀 바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에 “외교 안보가 아주 우려된다”며 “’코리아 패싱‘이 실제로 일어나면 안 되지 않느냐”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그런 일(코리아 패싱)이 일어나지 않도록 여러 채널을 동원해서라도 외교적인 단단한 협력들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방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방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대표는 “그러니까 앞으로 안 대표님하고 우리가 그 채널을 좀 가동하자”면서 “제가 저녁도 모시고, 대표님 또 돈이 많으시니까”라며 농담을 건넸다. 그는 또 “정부가 지금 사법부까지 좌파 코드로 바꾸려고 한다”며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함께 야당이 다시 힘을 합쳐서 이 정부를 바로잡아줘야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밝혔다.
 
안 대표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고) 지난 100일 동안 중요한 결정들이 쫓기듯 된 것들에 대한 문제 인식들을 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연대와 관련해선 안 대표와 홍 대표 모두 부정적인 입장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악수하는 홍준표-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방한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왼쪽)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악수하는 홍준표-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방한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왼쪽)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선거연대와 관련해 “안 대표는 ‘국민의당은 원칙적으로 정면돌파다. 선거연대는 생각 없다’고 말했고, 홍 대표도 ‘우리도 그렇다’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홍 대표가 ‘정치라는 것이 죽을 듯이 싸우다가도 한편이 되고, 또 한편이 됐다가도 헤어지는 게 정치기 때문에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른다, 현안에 따라 조율해 나가자’며 여운을 남겼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