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얼치기 보수’, ‘부끄러운 후보’ 설전 오갔던 안철수-홍준표 만남…두 사람의 첫마디는?

안보위기, 신고리 5ㆍ6호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홍준표 대표의 화려한 셔츠, 돈많은 안철수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29일 만남에서 나온 이야기 소재다. 이날 안 대표는 대표 취임 인사를 위해 한국당 당사를 찾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방한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왼쪽)와 인사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방한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왼쪽)와 인사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 사람은 지난 대선 때 중도ㆍ보수표를 놓고 경쟁을 벌였다. 당시 안 대표는 홍 대표에게 “부끄러운 후보”라고 했고, 홍 대표는 안 대표에게 “얼치기 보수”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이날 회동의 분위기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다. 홍 대표는 안 대표를 향해 '잇몸미소'를 보이고, 비공개 회동서 안 대표를 안아주기도 했다.
 
의례적인 인사말이 끝난 후 홍 대표가 꺼낸 첫 마디는 “안 대표가 국민의당 대표로 돌아오니 정치가 활발해질 것 같다”는 말이었다. 두 사람 모두 지난 대선에서 패배했지만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되며 부활했다. 안 대표는 이에 대해 “잘 부탁드립니다. 그렇지 않아도 안보 위기, 경제 위기가 더 심각해질 것 아닙니까”라고 답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방한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왼쪽)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방한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왼쪽)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 사람은 이후 문재인 정부의 안보정책과 김명수 대법원장 지명 등에 대한 이야기를 한동안 이어갔다. 안 대표가 안보이야기를 먼저 꺼냈다
 
^안 대표=“오늘 아침에도 북한이 저렇게 도발을 하고 일본까지 다 뒤집어 놨으니 이런 문제를 정말 국익과 민생 차원에서 해결해나가는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국회를 만들고 싶다.”

^홍 대표=“안보 위기와 경제 위기가 겹쳐있는데, 이 정부에서 하는 일이라고는 전부 사법부까지 좌파코드로 바꾸려고 한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야당이 힘을 합쳐서 바로 잡는데 앞장서 주시리라고 믿습니다.”
 
홍 대표가 넌지시 각종 현안에 대한 야권공조를 제안하자 안 대표의 답은 묘했다. 정우택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내에서는 안 대표가 선명 야당을 강조하자 내심 공조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안 대표=“저희들이 생각하는 최선의 방향을 먼저 정하고 그 방향이 정부ㆍ여당에서 제시하는 방향과 같다면 저희들은 전적으로 협조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국익과 민생의 관점에서 제대로 저희 뜻을 관철시키겠다.”
 
이후 두 사람은 문재인 정부의 신고리 5ㆍ6호기 공사 중단까지 논의를 이어갔다.  
 
^홍 대표=“원전문제만 하더라도 장기계획을 수립하는데 대통령의 행정명령, 그 말 한마디로 모든 법 절차를 뒤엎었다. 국가 100년 대계를 졸속으로 한다는 것도 안 대표가 이공계 출신이니 더 잘 아실 겁니다.”
^안 대표=“100일 동안 쫒기듯이 중요한 결정들이 돼 온 것들에 대한 문제 인식을 하고 있다.”
 
이후에는 다시 외교안보 문제로 화제가 돌아갔다. 홍 대표와 안 대표 모두 중도·보수에서의 지지회복을 노리고 있다. 홍 대표는 “미국, 일본, 북한 외면하고 있는데 견인차에 끌려가는 승용차 안에서 자기 혼자 운전하는 모습”이라며 “안보 정책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외교안보가 아주 우려된다. 코리아패싱이 실제로 일어나면 안 된다”며 공감을 표했다. 자리에 배석한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은 “현 정부의 안보상황이 심각한 문제라는 인식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문화의광장 토크콘서트에서 붉은색 꽃무늬가 그려진 셔츠를 입고 시민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문화의광장 토크콘서트에서 붉은색 꽃무늬가 그려진 셔츠를 입고 시민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 사람의 회동 분위기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다. 안 대표는 홍 대표가 27일 해운대에서 입고 온 화려한 무늬의 셔츠를 언급하며 “오늘도 그 옷을 입을까 기대했다”는 농담을 던졌다. 홍 대표도 “앞으로 대표님하고 채널을 좀 가동하고 싶다. 제가 저녁도 한 번 모시겠다”며 “대표님은 돈도 많으시지 않냐”고 말했다.
 
회동시간도 인사차원의 방문으로는 긴 20분 가량이었다. 10분 가량의 비공개 회동에서는 김명수 대법원장 인선 문제 등에 대한 이야기도 오갔다고 한다. 특히 홍 대표 측에서 “안보나 경제 등에서 가능하면 함께 도울 수 있는 것은 돕자”는 제안을 했다고 한다. 선거연대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지만 두 사람 모두 “선거연대 계획은 없다”고 정리했다고 한다. 한편 홍 대표는 대표 당선 후 국민의당을 찾지 않고 더불어민주당만 방문했다. 제1야당으로서 존재감을 보이기 위한 선택이었다.
◇안철수, 당내 소통 행보=안 대표는 이날 저녁에는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배석자 없이 2시간 가량 회동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전당대회 때 외곽에서 안 대표를 도왔다고 한다. 안 대표 측 관계자는 “국민의당이 나아갈 길에 대해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출마에 반대했던 당내 호남중진들을 만나 협력을 부탁하기도 했다. 장병완 의원은 “안 대표가 앞으로 열심히 소통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