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미사일 쏜 날, 한국과 일본 어떻게 달랐나

북한이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29일,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NSC 소집 후 기자회견을 하는 방송 화면을 한 일본 시민이 지켜보고 있다. [도쿄 AFP=연합뉴스]

북한이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29일,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NSC 소집 후 기자회견을 하는 방송 화면을 한 일본 시민이 지켜보고 있다. [도쿄 AFP=연합뉴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29일, 한국과 일본의 풍경은 확연히 달랐다. 
먼저 일본, 미사일이 영공을 통과하자 일본 정부는 긴박하게 움직였다. 
오전 7시 8분부터 총리 관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직접 주재했다.
그는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일본을 넘어 날아가는 미사일 발사 폭거는 지금까지 없는 심각하고 중대한 위협”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긴급회의 개최를 요구하고, 북한에 대한 압력을 한층 강화하도록 유엔에서 촉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오전 9시 30분부터 총리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40분간 전화통화를 했다. 
이어 기자들을 만나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분석과 향후 대응을 협의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국인 일본과 100% 함께 할 것이란 인식을 보였다”고 했다.  
한국의 분위기는 달랐다.  
29일 일본 총리관저 홈페이지에는 상단에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에 대해서"란 붉은 글씨의 안내 링크가 게재됐다. [사진 총리관저 홈페이지 캡처]

29일 일본 총리관저 홈페이지에는 상단에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에 대해서"란 붉은 글씨의 안내 링크가 게재됐다. [사진 총리관저 홈페이지 캡처]

29일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공지사항 등이 노출돼 있지 않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29일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공지사항 등이 노출돼 있지 않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오전 7시 청와대에서 열린 NSC 상임위원회에 문재인 대통령은 불참했다. 앞서 청와대 측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NSC 상임위원장)이 주재하는 상임위원회 회의지만 문 대통령이 참석해 전체회의로 전환될 가능성을 내비쳤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대신 문 대통령은 NSC 상임위가 끝난 뒤 청와대 참모들과 대책회의를 했다. 회의엔 정 실장을 비롯해 임종석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관련 수석비서관들이 참석했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NSC 상임위는 정 실장 주재였지만 그 결과가 대통령에게 실시간으로 보고됐다"며 "그 내용을 토대로 대통령이 회의를 연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29일 "강력한 대북 응징능력을 과시하라"고 지시했고, 우리 군은 즉각 공군 전투기를 출격시켜 태백의 필승사격장에서 폭탄투하 훈련을 실행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3발을 쏘고 난 뒤 열린 NSC 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같은 날 여당 의원들과의 오찬은 취소하지 않고 예정대로 3시간 가량 진행돼 논란을 낳기도 했다.  

29일 오전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하던 시간 한국에선 강경화 외교장관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통화를 시작했다. 앞서 정의용 실장은 이날 오전 8시50분부터 15분간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 통화를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과 관계국 정상의 전화 통화는 없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