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내가 서울·부산시장 출마 선언하면 인재 영입 못 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자신의 서울시장, 부산시장 출마론에 대해 인재 영입론을 주장하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안 대표는 부산시장 출마론에 대해 “많은 인재 중 서울시장을 생각하는 이가 있을 텐데 내가 먼저 선언하면 그런 분들을 영입 못 한다”고 거리를 뒀다.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20170828/국회/박종근]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전 취임 뒤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안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20170828/국회/박종근]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전 취임 뒤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안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 대표는 29일 광주MBC라디오 ‘시선집중 광주’에 출연해 “많은 인재 중 서울시장을 생각하는 이가 있을 텐데 내가 먼저 선언하면 그런 분들을 영입 못 한다”면서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많은 인재를 영입해 진용을 갖추는 게 당 대표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의 중도화 노선을 탈호남 행보와 연결 짓는 시각에 대해서는 “탈호남이란 말을 누가 만들어냈는지 모르겠다만 정말로 고약한 단어”라고 일축했다.
 
이어 “저는 작년 총선 때 왜 국민의당을 호남에서 지원했는지 한시도 잊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호남을 빼고 어떻게 전국정당화가 가능한가. 말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또 바른정당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저는 정치공학적인 접근은 안 한다”며 “외려 제3세력의 중심정당이 저희가 되길 기대하는 많은 분들이 존재한다고 본다. 심지어 민주당 내에도 국민의당이 우뚝 서면 함께 할 분들이 많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8일 박지원 전 대표가 서울시장 차출설이 제기되고 있는 안철수 신임 대표에게 부산시장 출마를 제안했다.  
 
박 전 대표는 28일 cpbc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 통화에서 “저는 안철수 대표에게 안 대표의 고향이고 성장지이고 우리 국민의당의 불모지인 부산시장을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부산시장 차출론에 불을 붙인 것이다.
 
앞서 20일 안 대표는 서울시장 차출론에 대해 “서울시장 등 어떤 곳이라도 당과 당원의 부름이 있으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장’ 보다 '부산시장'이 당선 확률이 높을 것 같으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박 전 대표는 “(당선) 가능성이 문제가 아니라 무엇이 국민의당을 살릴 수 있는지의 관점으로 움직이자는 얘기”라며 “안 대표가 서울시장이든 부산시장이든 당을 위해서는 자기 몸을 던지겠다는 대국민 약속을 하고 당선됐기 때문에 올해 말, 내년 초면 이런 것들이 본격 대두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박 전 대표는 “우리 국민의당이 살 수 있고, 또 지방선거에 이길 수 있는 그런 상징적인 일을 안 대표가 해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