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지엠 철수설, 인천시가 나서달라”...지엠노조, 유정복 인천시장에 SOS

한국지엠(GM) 공장 입구 모습 [연합뉴스]

한국지엠(GM) 공장 입구 모습 [연합뉴스]

 
한국지엠(GM)의 철수설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한국지엠 전·현직 노조와 인천시가 머리를 맞댔다. 다음 달 취임 예정인 카허 카젬(Kaher Kazem) 신임 한국지엠 사장이 “한국지엠은 핵심 사업장”이라고 언급했지만 ‘철수설’이 끊이지 않으면서 지역경제에 미칠 파장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지난 28일 유정복 시장이 한국지엠(GM) 전·현직 노조 대표를 만나 ‘한국시장 철수설’ 등 현안을 놓고 노조 입장을 청취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면담은 인천시 제안으로 이뤄졌다. 임한택 한국지엠 노조 지부장과 전직 지부장 2명 등 노조원들이 참석했다.  
지난 28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한국지엠 노조원들과 면담을 갖고, '철수설'에 대해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유 시장과 임한택 지부장이 악수하는 모습. [사진 인천시]

지난 28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한국지엠 노조원들과 면담을 갖고, '철수설'에 대해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유 시장과 임한택 지부장이 악수하는 모습. [사진 인천시]

 
임 지부장은 “산업은행이 보유한 한국지엠 지분(17.03%) 매각설이 돌고, 사측의 경영전략에 대해 특별결의 거부권(비토권)도 오는 10월이면 종료됨에 따라 한국지엠의 사업재편 여부가 우려된다”며 “이런 문제에 대응하려면 정치권 역할이 매우 중요하고 인천시에서도 관심을 두고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비토권은 2010년 지엠대우와 체결한 장기 발전 기본 합의서에 따른 것이다.
지난 28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한국지엠 노조원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 인천시]

지난 28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한국지엠 노조원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 인천시]

 
유 시장은 “한국지엠은 많은 근로자, 협력업체와 관련 산업이 연관돼 있고, 지역경제는 물론 국가 경제에도 영향을 주는 중요한 기업”이라며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기업 운영이 가능하도록 인천시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향후에도 필요하다면 다시 만나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기회를 만들겠다”고도 했다.  
 
시는 이날 유 시장과 노조의 면담을 계기로 시가 주도하는 ‘한국지엠 노사정 정례 간담회’를 추진하기로 했다. 주기적인 소통창구를 열어 한국지엠 사업재편 우려와 관련한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2002년 대우자동차 부도사태 당시 대규모 구매운동을 벌인 것처럼 인천지역을 중심으로 한 ‘한국지엠 점유율 제고 방안’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8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한국지엠 노조원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 인천시]

지난 28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한국지엠 노조원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 인천시]

 
한편 같은 날인 28일 오전 국회에서도 한국지엠 관련 ‘지엠해외시장 재편, 오해와 진실’을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를 주최한 홍영표(민·인천 부평구을)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근본적인 불확실성을 제거하지 않는다면 당장 내년에도, 그 다음 해에도 지엠의 한국시장 철수설이 고개를 들 것”이라며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과 한국지엠노조, 지자체의 종합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지엠 지부는 앞선 지난달 26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에서 산업은행의 한국지엠 지분 매각 반대 집회를 열고 “30만 명에 달하는 노동자들이 고용 절벽에 내몰리지 않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