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업 체감 경기 살펴보니…부동산 업계는 꽁꽁

 정부의 강력한 정책에 부동산 업계의 체감 경기가 얼어붙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비제조업 BSI는 전달보다 4포인트 하락한 75를 기록했다. 비제조업 중 부동산ㆍ임대업 BIS(74)는 지난해 5월(72) 이후 15개월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전달보다 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8ㆍ2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유가 상승으로 인한 부담이 커진 운수업(-7포인트)과 휴가철 영향으로 거래가 줄어든 도소매 분야(-6포인트)에서 경기 전망이 나빠진 것도 비제조업 분야의 체감 경기를 낮췄다.
 
비제조업 업황 BSI 추이 자료: 한국은행

비제조업 업황 BSI 추이 자료: 한국은행

 제조업 BSI는 유가 회복과 대 중국 수출부진 등이 맞물리며 전달과 같은 78을 기록했다. 제조업 체감경기는 지난 4월 단기 고점(83)을 형성한 뒤 다소 하락한 상태로 3개월간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석유정제(70) 분야의 체감 경기가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됐다. 전달보다 16포인트 상승했다. 유가 회복에 대한 정제마진이 늘고 수출이 호조를 보인 영향이다. 고무플라스틱(78) 분야의 경우 대 중국 수출 부진과 원가 부담 증가로 위축됐다. 비금속광물(72)은 집중 호우로 인한 레미콘 수요가 줄어들면서 체감 경기가 나빠지는 모습을 보였다.
 
경영애로 사항으로 제조업체는 내수부진(21.8%)과 불확실한 경제상황(16.4%)를 꼽았고, 비제조업체는 내수부진(19.3%)과 경쟁 심화(14.6%) 등을 지적했다.
제조업 업황 BSI 추이. 자료: 한국은행

제조업 업황 BSI 추이. 자료: 한국은행

 
 BSI는 경기 동향과 기업 경영 상황에 대한 판단과 향후 전망을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산출하는 통계지표다. 100 이상이면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많고 100 이하면 그 반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21일 전국 3313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2918개(88.1%)가 응답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