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화 '라따뚜이' 한 장면?…위생 논란 휩싸인 유명 中훠궈식당

[연합뉴스, 영화 '라따뚜이']

[연합뉴스, 영화 '라따뚜이']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중국식 샤브샤브 '훠궈'를 판매하는 중국의 한 유명 식당이 위생 논란에 휩싸였다.
 
27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베이징 위생당국은 최근 중국의 훠궈식당 체인 '하이디라오' 일부 지점의 비위생적인 주방관리 실태가 폭로되면서 베이징의 식당체인들과 구내식당 공급업자들을 대상으로 위생상태 일제점검에 착수했다.
 
앞서 중국 법제만보는 4개월에 걸친 잠입취재와 인터뷰 등을 통해 하이디라오의 열악한 주방위생 상황을 폭로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몰래카메라에 촬영된 하이디라오 주방은 열악했다. 주방에 쥐들이 들끓었고 식기세척기에는 기름기 있는 음식물 찌꺼기가 덕지덕지 말라붙어있었다. 주방 종업원들은 훠궈 식탁에 올리는 구멍이 송송 뚫린 국자로 막힌 하수구를 뚫고 있었다.
 
중국 네티즌들은 인터넷에 올라온 하이디라오의 주방상황에 경악했고 다른 식당 상황도 그에 못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하이디라오는 이에 대해 지난 25일 웹사이트를 통해 "고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모든 점포에서 위생상태를 개선토록 지시했다"고 사과했다. 또 해외에 있는 점포들에 대해서도 위생상태를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베이징 위생당국도하이디라오에 한달내 주방을 대중에 공개하고 위생점검 내용을 보고토록 지시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