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WSJ 사설 "이재용 판결, 한국 정치경제학의 터닝포인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뇌물 공여 등 혐의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뒤 서울구치소로 이동하는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뇌물 공여 등 혐의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뒤 서울구치소로 이동하는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자 사설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5년형 선고를 "한국 정치경제학의 터닝포인트"이라고 평가했다.  
 
WSJ는 이날 '재벌 시대의 끝'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25일 판결은 한국 정치경제학의 터닝포인트를 상징한다"며 "재벌들은 한국의 전후 발전을 이끌었지만 권력남용으로 악명높기도 하다"고 언급했다.  
 
사설은 재벌 총수 가족들이 적은 주식보유에도 불구하고 순환출자망을 통해 여전히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재벌이 처벌받지 않던 시대가 정치적 경제적 압력으로 인해 끝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