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습해진 날씨에 몸집 4배 커진 대형 바퀴벌레 증가

덥고 습해진 날씨에 바퀴벌레가 개체 수가 증가하고, 더욱 커지고 있다. 
 
종합환경위생기업 세스코의 해충 모니터링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집계된 바퀴벌레 수(239만 4222마리)는 2015년에 비해 18.1%나 증가했다.
 
이는 2012년(159만 940마리)에 비하면 50% 이상 증가했고 2012∼2016년 연 평균(186만 3658마리)과 비교하면 28.5% 많아졌다.
 
바퀴벌레는 수뿐만 아니라 크기 역시 비대해졌다. 최근 흔히 미국바퀴라 부르는 몸길이가 약 35~40㎜인 이질바퀴가 자주 발견되고 있다.
 
일반 가정집에서도 이 같은 대형 바퀴벌레가 발견돼 방역하는 경우가 증가했다. 
 
미국바퀴는 국내에 가장 많은 독일바퀴보다 3~4배가량 큰 크기로 약 40여 년 전쯤 일본을 통해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세스코 집계에 따르면 2016년 국내에 있는 이질바퀴는 약 6만 1928마리로 추정된다.
 
이는 2012년 5만 6515마리에 비해 9.5%가량 늘어난 수치다.
 
한 해충 방역 업체 관계자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5년 동안 미국바퀴벌레가 출몰했다는 신고가 약 30~40% 늘었다"고 밝혔다.
 
이동규 고신대 보건환경학부 교수는 "최근 우리나라의 연평균 기온이 올라가면서 추위에 약한 이질바퀴의 서식환경이 전국으로 넓어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바퀴벌레가 자주 발견되는 집안 구석이나 싱크대 밑 등을 꼼꼼하게 청소하는 등 위생관리를 철저하게 해 줘야 한다"고 당부하고 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