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아 맞수' 러시아 피겨선수 19세에 조기 은퇴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선수 율리아 리프니츠카야가 19세의 어린 나이에 거식증에 시달리다 조기 은퇴를 선언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리프니츠카야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당시 김연아의 맞수 가운데 한 명으로 손꼽히며 러시아의 '피겨 신성'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리프니츠카야의 어머니는 28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율리야가 유럽에서 3개월간 거식증 치료를 마치고 돌아온 지난 4월 러시아빙상연맹에 은퇴 결정을 알렸다"고 밝혔다.
 
리프니츠카야는 15살 때인 소치올림픽 당시 단체전 여자 싱글 1위를 차지하며 러시아 단체전 금메달에 크게 기여했다. 78년 만의 최연소 올림픽 피겨 메달리스트였다.
리프니츠카야. [중앙포토]

리프니츠카야. [중앙포토]

 
같은 해 국제빙상연맹(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는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리프니츠카야는 갑자기 얻게 된 명성에 따른 중압감 때문인지 이후에는 2014년에 보여준 정상급 기량을 되찾지 못했고, 지난해에는 심각한 다리 부상으로 시즌을 마감하기도 했다.
 
지난 6월 다소 몸무게가 불어난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되며 임신설이 돌기도 했다. 당시 리프니츠카야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내가 평생 37㎏으로 살아야 당신들이 행복하겠나. 다이어트는 할 만큼 했다"고 전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