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트럼프 통화, "지금 북한과 대화할 때 아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다"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긴급회의를 열어 북한에 대한 압력을 한층 강화해나간다는 데 완전히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40분간에 걸친 통화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분석과 향후 대응을 협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국인 일본과 100% 함께 할 것이라는 인식을 보였다"며 "한·미·일과 협력하고 중국, 러시아에도 요청해 가면서 그들(북한의)의 정책을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기자단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책을 알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연합뉴스]

기자단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책을 알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관련 내용을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을 통해 즉각 알리고 일부 지역에 피난을 당부하는 정보를 전했다. NHK를 비롯한 각 방송국은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국민 보호에 관한 정보’라는 제목 아래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전하면서 건물과 지하로 피난해달라고 반복해 전했다. 대상 지역은 홋카이도(北海道), 아오모리(靑森), 이와테(岩手) 등 12개 지역이었다. J얼럿에 따라 JR히가시니혼(東日本)은 이날 오전 6시쯤부터 30분 동안 고속철 신칸센의 운전을 일시 중지하기도 했다. 수도권 철도 운행도 일시 중지됐다.  
 
아베 총리는 이날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폭거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아베 총리는 NSC 개최 후 기자들에게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 영공을 지난 태평양에 낙하했다”며 “일본을 넘어 날아가는 미사일 발사 폭거는 지금까지 없는 심각하고 중대한 위협이다.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현저히 훼손하는 것으로 북한에 단호한 항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긴급회의 개최를 요구하겠다. 국제사회와 연대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한층 강화할 것을 유엔에서 촉구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 긴급속보 전하는 NHK. [연합뉴스]

북한 미사일 발사 긴급속보 전하는 NHK.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 미사일이 “이날 오전 6시6분쯤 홋카이도 에리모미사키(襟裳岬) 상공을 통과해 오전 6시 12분쯤 에리모미사키의 동쪽 1180㎞ 태평양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일본 영역으로서의 낙하물은 확인되지 않았다. (미사일 통과) 부근을 항행하는 항공기와 선박 피해도 정보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일본의 안전보장과 관련해 지금까지 없는 심각하고 중대한 위협이다. 또한 아시아ㆍ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항공기와 선박의 안전 확보 관점에서 극히 문제가 있는 위험한 행동인 동시에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방위상은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지난 5월에 쏜 적이 있는 중거리 탄도미사일 화성 12호일 가성이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일본 자위대법에 근거한 파괴조치 명령은 내려지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일본 언론은 북한 발사 미사일이 3개로 분리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