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가리아 결혼식 비용이 김정은 주머니로…北대사관 불법 임대사업"

불가리아 소피아 믈라도스트1 구역에 있는 옛 북한대사관 건물. 북한대사관으로부터 건물을 임차한 현지 업체가 '테라 레지던스'라는 이름으로 결혼식과 이벤트 장소로 빌려주는 영업을 하고 있다. [소피아=연합뉴스]

불가리아 소피아 믈라도스트1 구역에 있는 옛 북한대사관 건물. 북한대사관으로부터 건물을 임차한 현지 업체가 '테라 레지던스'라는 이름으로 결혼식과 이벤트 장소로 빌려주는 영업을 하고 있다. [소피아=연합뉴스]

불가리아 주재 북한 대사관의 '불법 영리활동'이 국제사회 제재에도 계속되고 있다고 불가리아 현지 언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불가리아 주간지 '카피탈(Capital)'은 29일 보도를 통해 수도 소피아 주재 북한대사관의 공관 부동산 임대사업이 지난해 11월 채택된 유엔 대북 제재 결의(2321호) 이후에도 중단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공관 부동산 임대사업은 '외교 목적으로 등록된 부동산을 영리 활동에 사용하면 안 된다'는 국제법인 '빈협약'에 위반한다.  
 
유엔은 북한의 불법 영리활동이 핵·미사일 장비·기술 조달을 지원한다고 지적했고, 이를 차단하는 내용이 결의에 반영돼 제재에 나선 바 있다.  
 
넉 달 뒤 불가리아 외교부는 "결의를 이행하는 모든 필요한 조처를 했다"고 발표했고, 이후 20여 명의 북한 외교관 가운데 2명이 출국했다.  
 
그러나 카피탈 지는 '소피아의 결혼 비용이 김정은에게로! 불가리아의 북한 제재 방식'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 대사관을 이용하는 현지 기업들이 여전히 북한 대사관 건물에서 영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불가리아 외교부가 북한 공관 건물을 사용하는 업체들에 제재 내용을 통보했지만, 이를 이행할 수단이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테라 레지던스'라는 이름의 부동산은 인기 결혼식 장소이자 현지 유명인사들의 행사장으로도 자주 이용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신이 이곳에서 결혼식을 하기로 계약했다면 김정은에게 돈을 지불한 것"이라고 밝혔다.  
 
불가리아 외교부 관계자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대사관의 공관 건물 중단 문제는 북한 외교관이나 임차 기업의 선의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며 "임대 수익이 북한으로 송금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불가리아 외교부가 북한대사관의 임대사업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북한의 활동을 뒷받침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우려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