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미사일 대응' 靑, NSC 상임위 진행…'文대통령은 불참'

북한은 29일 오전 5시 57분 북한이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해방향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사진 NHK방송화면 캡쳐]

북한은 29일 오전 5시 57분 북한이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해방향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사진 NHK방송화면 캡쳐]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 청와대가 오전 7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하지만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문재인 대통령은 NSC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29일 청와대는 이날 오전 7시부터 40분까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대응책 논의를 위한 NSC 상임위를 진행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NSC 회의는 정 안보실장이 주재하는 상임위지만 문 대통령이 참석함에 따라 전체회의로 전환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NSC 회의에 불참하면서 현재 상임위 형태로 진행됐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오전 5시 57분 북한이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해방향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일본 상공을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합참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비행거리는 약 2700여km, 최대고도는 약 550km로 판단했으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당국에서 공동으로 정밀 분석 중이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