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등학생과 성관계 30대 여교사 구속

남자 초등학생 제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로 30대 여교사가 구속됐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자신이 근무하는 초등학교의 남학생 제자 B(13)군을 불러내 교실·승용차 등에서 성관계를 가진 혐의(미성년자의제강간 등)로 경남지역 모 초등학교 교사 A(32·여)씨를 구속하고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8월께 자신이 다니는 학교 6학년 남학생과 교실, 승용차 등지에서 9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올해 초 학교 내 수업인 ‘창의적 체험활동’을 통해 B군을 처음 만났다.
 
경찰은 피해 학생을 통해 이런 사실을 알게 된 학부모 측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A씨는 “사랑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B군에게 보냈지만, B군의 답이 없자 “만두를 사주겠다”며 B군을 집 밖으로 불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본인의 반나체 사진을 찍어 학생에게 보내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서로 좋아서 한 것”이라며 “너무 잘생겨서 충동을 느꼈다”고 진술했다. 도교육청은 현재 직위 해제된 A 씨 사건과 관련,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A씨는 이미 기혼 상태로 남편과 자녀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