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산비리, 장관·차관·방사청장 연대 책임을”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방산 비리와 관련해 “(국방부) 장관·차관, 방위사업청장이 연대 책임을 지고 직을 건다는 각오로 근절시켜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강력한 국방개혁 지시
“북한, 선 넘는 도발 땐 즉각 공세”

문 대통령은 이날 국방부와 국가보훈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국방부는 강한 군대가 평화를 부른다는 의제를 한시도 잊지 말아야 한다. 이를 위해 강력한 국방 개혁을 신속하게 해내야 한다”며 이렇게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진정한 국방 개혁을 위해 몇 가지 주문하고 싶다”며 “정부는 경제가 어렵더라도 국방 개혁에 필요한 예산을 뒷받침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면서 추가로 ‘깨알 지시’를 했다.
 
▶북한이 선을 넘는 도발을 하거나 수도권을 공격할 경우 즉각 공세적 작전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현대전에 맞는 군 구조개혁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군의 기동·상륙·공중투입 능력을 향상하며 ▶킬 체인(kill chain·미사일을 실시간 탐지하고 공격으로 연결하는 공격형 방위시스템), 한국형미사일방어(KAMD)망, 대량응징보복(KMPR·북이 미사일 공격 시 대규모 미사일 발사로 보복하는 군사전략) 등 한국형 3축 체제를 언제까지 어떻게 구축할 것인지 계획을 수립하라는 내용이었다.
 
관련기사
 
이어 문 대통령은 “군 입대 장병들은 어느 부모에게나 하나 또는 둘밖에 없는 금쪽같은 자식들”이라며 ▶군대 문화의 개혁 ▶군 인권보장 ▶성 평등 ▶군 사법제도 개혁 ▶군 의문사 진상 규명 등을 열거했다. 그런 뒤 “획기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