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英-EU, 3차 브렉시트 협상 개시…신경전 치열

유럽연합과 영국이 28일 오후(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3차 협상에 들어갔다. 이번 협상은 오는 31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양측 대표는 앞선 1, 2차 때와 마찬가지로 미셸 바르니에 전 EU 집행위원, 데이비드 데이비스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이다.
 
유럽연합과 영국이 28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3차 브렉시트 협상에 들어갔다.

유럽연합과 영국이 28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3차 브렉시트 협상에 들어갔다.

양측은 협상 개시부터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데이비스 장관은 "이번 협상에서 EU측이 집중하기를 원하는 탈퇴 조건 협상에 중점을 두는 대신에 모든 이슈들에 대해 다뤄야 하고 진전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EU 간 무역문제 등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을 함께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브렉시트로 인해 무역 타격을 우려하는 영국의 입장이 반영된 요구다.
 
하지만 EU 측은 영국의 브렉시트 조건 논의에 충분한 진전을 이뤄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브렉시트 조건을 먼저 논의한 후, 오는 10월부터 소위 '포스트 브렉시트'라 불리는 양측의 미래 관계에 대해서도 협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시간이 빨리 지나가고 있다.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걱정이다. 나는 협상의 강도를 높여 나갈 준비가 돼 있다"면서 "영국측이 주요 이슈에 대해 모호성이 없이 명확한 입장을 밝히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번 4일간의 협상 결과는 협상 마지막 날인 31일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브렉시트 논의 협상시한인 '2년'의 카운트다운은 지난 3월 3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EU에 브렉시트 방침을 공식 통보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하지만 영국 내 조기 총선과 여름 바캉스 등으로 지난 5개월간 양측의 브렉시트 협상은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 했다. 때문에 이번 3차 협상을 통해 양측이 비로서 본격적인 협상에 나서는 만큼, 31일 어떤 결과가 공개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