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우리 경쟁상대는 외부에” 외쳤지만 호남 중진들 현충원 첫 일정 불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전 첫 공식 일정으로 새로 구성된 당 지도부와 함께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앞줄 왼쪽부터 김동철 원내대표, 안 대표, 박주원 최고위원.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전 첫 공식 일정으로 새로 구성된 당 지도부와 함께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앞줄 왼쪽부터 김동철 원내대표, 안 대표, 박주원 최고위원.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당 대표로 첫 행보를 시작했다. 첫날 행보는 ‘당의 결속’과 ‘강한 야당’에 맞춰져 있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대통령 묘역 참배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안 대표는 이승만·박정희·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모두 참배했다. 당초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만 참배하기로 했지만 안 대표가 현장에서 일정을 바꿨다. 안 대표는 “지난 대선 때도 네 분의 묘역을 모두 찾았다”고 설명했지만, 그가 내세운 진보·보수를 아우르는 ‘중도노선’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됐다.
 
일정 추가로 시간에 쫓기자 취재진이 탄 버스에 동승해 이동했다. 안 대표의 옆자리는 송기석·최도자 의원, 문병호 전 최고위원, 장진영 최고위원 등으로 매번 바뀌었다. 안 대표는 전당대회 기간 중 지난 대선 때 부족했던 점으로 소통 부족을 꼽았다. 하지만 이날 안 대표의 참배 일정에 동참한 호남의 재선 이상 의원은 김동철 원내대표와 김관영 의원뿐이었다. 호남 중진들의 반발이 여전히 만만치 않은 분위기를 반영했다.
 
안 대표는 첫 최고위 회의에서 “우리의 경쟁상대는 외부에 있다”며 “하나로 똘똘 뭉쳐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 우리는 함께 하나 되고 반드시 함께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을 편가르고, 민생과 국익에 반하는 일이라면 날 선 비판으로 강력히 저지하는 야당이 돼야 한다”며 “우선 지금 사법부의 독립성이 침해받는 상황을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사법부의 독립성을 지키고 개혁을 달성할 수 있을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철저하게 검증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난 자리에서는 “여당보다는 야당과 더 많은 대화를 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안 대표를 맞는 여야의 표정은 달랐다. 안 대표는 이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잇따라 만났다.
 
추 대표와는 신경전을 벌였다. 안 대표가 민주당 대표실을 찾은 소감으로 “3년 전 지방선거를 치른 치열한 전투현장이다. 몇 가지만 달라졌지만 같은 모습에 옛날 생각이 난다”고 말하자 추 대표가 “민주당은 촛불정국에서 면모를 일신했다”고 받았다. 반면 이혜훈 대표와는 분위기가 화기애애했다. 이 대표는 “저와 안 대표님의 싱크로율이 99%라는 말이 나오는 것이 이해가 됐다”며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걸어온 길에 접점이 많기 때문에 앞으로 협력할 일이 많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도 이에 대해 “바른정당은 (정책에 대한) 접근방법과 기본적 생각이 같다”고 화답했다.
 
안 대표의 선명 야당 노선에 자유한국당도 기대를 나타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정부를 견제하고 비판하는 야당으로 거듭 태어나기를 기대한다”며 “한국당이 추구하는 합리적이고 강한 야당에 동참해 달라”고 주문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